• 페이스북
  • 네이버포스트
  • 유튜브
인간과 공간을 위한 빛의 가장 아름다운 진화 옳은미래 lg의 옳은 미래가 더 궁금하다면 lgfyture.com

'던파맨' 윤명진, 네오플 대표이사로···"세계서 손꼽히는 개발사로"

  • font-plus
  • font-minus
  • print
  • 카카오 공유하기
  • twitter
  • facebook

던전앤파이터 지식재산권(IP) 게임들의 개발을 진두지휘한 윤명진 액션스튜디오 이사가 네오플의 신임 대표이사로 승진 내정됐다. 기존 노정환 대표는 넥슨코리아에서 IP 중심 사업개발 총괄 역할을 맡게 된다. 네오플은 이런 내용의 인사이동을 시행한다고 21일 밝혔다.

윤명진 신임 대표이사 내정자는 2008년 네오플 신입사원으로 입사해 2014년 던전앤파이터(이하 던파) 개발실 실장, 2017년 액션스튜디오 실장을 거쳐 2021년 액션스튜디오 이사 및 총괄 디렉터를 역임한 인물이다. 던파 국내외 라이브 서비스는 물론, 던파 IP 신작 게임들의 개발을 진두지휘한 네오플 대표 '던파맨'이다.

특히 IP 및 이용자에 대한 깊이 있는 이해를 바탕으로 안정적인 라이브 서비스를 통해 던파 최전성기를 이끌었으며, 신작 '던파모바일' 성공적인 출시 및 흥행을 달성하는 등 탁월한 개발 리더십을 보여준 바 있다.

이미지 확대thumbanil

윤명진 네오플 신임 대표이사 내정자. 사진=넥슨 제공

윤명진 신임 대표이사 내정자는 네오플에 대한 깊은 애정과 이해를 바탕으로 던파 등 대표 IP의 가치를 더 크게 확장하는 과감한 전략과 개발 역량 강화를 통해 글로벌 경쟁력을 높일 계획이다.

윤명진 신임 대표이사 내정자는 "네오플의 대표이사라는 중책을 맡게 돼 큰 영광으로 생각한다"며 "네오플은 액션 감성의 게임을 재미있고 특색있게 만들어내는 능력을 가진 회사다. 향후 IP의 가치를 더 크게 확장하는 과감한 전략과 게임 본연의 재미를 살리는 개발 역량을 강화해 글로벌에서 손꼽히는 개발 전문 회사로 자리매김하겠다"고 말했다.

윤명진 내정자는 11월 중 이사회 등 관련 절차를 거쳐 공식 대표이사에 선임될 예정이다.

한편, 노정환 현(現) 대표이사는 넥슨코리아에서 IP 중심의 사업개발을 총괄할 예정이다. 2018년 2월부터 네오플의 대표이사를 맡은 노정환 대표이사는 재임기간 중 던전앤파이터, 사이퍼즈의 안정적인 라이브 운영 및 신규 게임 개발에 대한 적극적인 지원으로 성장동력을 강화했다.

임재덕 기자 Limjd87@

<저작권자 © 온라인 경제미디어 뉴스웨이 ·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위로 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