페이스북 네이버포스트 유튜브
인간과 공간을 위한 빛의 가장 아름다운 진화 옳은미래 lg의 옳은 미래가 더 궁금하다면 lgfyture.com

KB증권, 민간투자사업 최초 ‘ESG 유동화채권’ 2800억원 발행

  • font-plus
  • font-minus
  • print
  • 카카오 공유하기
  • twitter
  • facebook

이미지 확대thumbanil

사진=KB증권 제공

KB증권은 25일 여의도 KB국민은행 신관에서 신용보증기금, KB국민은행과 ESG 민간투자사업 투자 활성화 업무협약을 체결했다고 이날 밝혔다.

이번 협약을 통해 협약 기관들은 우리 경제 ESG 인프라 확충의 촉매 역할을 담당할 ESG 민간투자사업의 투자 촉진 및 금융지원을 위해 협력하고, 관련 사업 발굴 노하우 및 네트워크 등을 공유하기로 했다.

협약 기관들은 첫 지원으로 12월 발행 예정인 ESG 유동화채권 2800억원(예정)을 제2경인연결고속도로 사업에 투자한다. 민간투자사업 최초의 보증부 ESG 인증 채권으로, 한국신용평가 ESG SB1등급(채권 사회부문 1등급)을 받았다.

ESG 인증 채권은 환경, 사회, 지배구조 개선 등 사회적 책임투자를 목적으로 발행되며, 신용평가사와 회계법인 등 ESG 평가기관이 인증한다.

민간투자사업은 사회기반시설에 대한 민간투자법에 의해 환경영향(E)사회편익(S)책임경영(G)이 사업 전반에 걸쳐 철저히 관리되는 대표적 민관합동 ESG 프로젝트다. KB증권은 이번 협약을 통해 ESG 생태계 조성을 위한 민간투자사업의 역할을 알리고, 민간투자사업을 통한 ESG 확산에 기여한다는 계획이다.

KB증권은 국내 증권회사 최초로 이사회 내 ESG위원회를 설립하고 전담 조직을 신설하는 등 ESG 중심의 지속가능 경영체계를 수립했다. 증권업의 특성을 고려해 ESG 전략체계를 마련한 KB증권은 ESG 투자 분야의 선도적 지위를 확보하기 위해 노력하는 중이다.

이와 더불어 KB증권은 책임투자 확대와 지속가능 투자에 대한 사회적 관심에 발맞춰 ESG채권 등을 공급해 자본시장을 연결하는 가교 역할도 수행하고 있다. 특히 ESG 채권 발행 주관 업계 1위를 달성하는 등 ESG채권 시장 확대에도 기여했다는 평가를 받고 있다.

김성현 KB증권 대표이사는 “이번 협약식은 ESG 투자분야를 사회기반시설 민간투자사업의 영역으로까지 확장하는 첫 발걸음이라는 측면에서 그 의미가 크다”며 “KB증권은 앞으로 공공과 민간이 협력해서 진행되는 민간투자사업의 ESG에 있어서 적극적인 ESG 투자 역할을 담당하겠다”고 말했다.

박경보 기자 pkb@

<저작권자 © 온라인 경제미디어 뉴스웨이 ·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위로 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