페이스북 네이버포스트 유튜브
인간과 공간을 위한 빛의 가장 아름다운 진화 옳은미래 lg의 옳은 미래가 더 궁금하다면 lgfyture.com

KB금융, 상반기 리딩뱅크 지켰다

  • font-plus
  • font-minus
  • print
  • kakaostory
  • twitter
  • facebook

역대 최대 상반기 순이익 속 차이 305억원
비은행 고른 상승 속 은행 수익 517억원 차이
2분기 기준으로는 신한이 KB에 475억원 앞서

이미지 확대thumbanil

윤종규 KB금융 회장. 사진=KB금융 제공

KB금융이 올 상반기에도 리딩뱅크 자리를 지켜냈다.

27일 신한금융이 상반기 순이익 2조4438억원으로 전년동기대비 35.4% 증가했다고 공시하면서 먼저 실적을 내놓은 KB금융이 지난해 말에 이어 올해도 금융지주 상반기 실적 1위를 차지했다.

앞서 KB금융은 지난 22일 실적발표에서 상반기 순이익 2조4743억원으로 전년동기대비 전년동기대비 44.6% 증가했다고 밝혔다.

KB금융과 신한금융 모두 반기 최대 순이익을 달성했지만 불과 305억원 차이로 순위가 갈렸다.

다만 지난 1분기와 비교하면 격차는 377억원 수준으로 줄었다. 지난 1분기에는 KB금융이 1조2701억원의 순이익을 올려 신한금융(1조1919억원)과 782억원의 차이를 보였다.

둘 모두 비은행 순이익 상승을 이번 반기 최대 실적 배경으로 꼽으며 고른 상승세를 내보였지만 주력인 은행 수익에서 517억원의 차이가 났다.

상반기 KB국민은행은 순이익 1조4226억원으로 전년동기대비 14.1% 증가를 기록했다. 신한은행은 순이익 1조3709억원으로 전년동기대비 20.2% 상승을 끌어냈다.

지난 1분기 KB국민은행 순이익(6886억원)과 신한은행(6564억원) 차이가 322억원이었던 점과 비교하면 상반기 은행 부문에선 소폭인 195억원 격차가 벌어진 셈이다.

반대로 올해 2분기 순이익만 놓고 보면 오히려 신한금융이 KB금융에 475억원 앞섰다.

신한금융은 2분기 순이익 1조2518억원으로 전년동기대비 43.4% 오른 성적을 거뒀다. KB금융은 올 2분기 순이익 1조2043억원으로 전년동기대비 21.7% 상승 성적표를 받았다.

KB금융과 신한금융의 다툼 속에서 하나금융의 추격도 가팔라졌다.

하나금융은 올 상반기 순이익 1조6532억원으로 전년동기대비 30.2% 증가세를 기록했다. 뒤를 이어 우리금융은 전년동기대비무려 114.9% 급증한 1조4197억원의 순이익을 기록했다. 농협금융도 40.8% 증가한 1조2819억원의 순이익을 올렸다.

임정혁 기자 dori@

<저작권자 © 온라인 경제미디어 뉴스웨이 ·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위로 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