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네이버포스트
  • 유튜브
인간과 공간을 위한 빛의 가장 아름다운 진화 옳은미래 lg의 옳은 미래가 더 궁금하다면 lgfyture.com

LG이노텍, 1분기 영업익 3468억···전년比 97.3%↑

  • font-plus
  • font-minus
  • print
  • 카카오 공유하기
  • twitter
  • facebook

매출 3조703억원으로 전년 동기 대비 55.6% 증가
고성능 카메라모듈 등 스마트폰 부품 실적 견인

thumbanil

정철동 신임 제8대 한국광산업진흥회장

LG이노텍(대표 정철동)이 1분기에 매출액 3조703억원, 영업이익 3468억원을 기록했다고 29일 밝혔다. 이는 전년 동기 대비 매출은 55.6%, 영업이익은 97.3% 증가한 수치다.

LG이노텍 관계자는 “1분기는 계절적 비수기와 코로나19로 인한 불확실성 확대에도 불구하고, 스마트폰용 트리플 카메라, 3D 센싱모듈 등 고성능 제품이 실적을 견인했다”고 설명했다.

이어 “5G 통신용 반도체 및 모바일·디스플레이용 기판과 전기차용 파워부품이 견조한 성장을 이어가며 실적 증가를 뒷받침했다”고 덧붙였다.

분야별로 살펴보면 광학솔루션사업은 전년 동기 대비 69% 증가한 2조2593억원의 매출을 기록했다. 계절적 비수기에도 견조한 수요가 지속되고, 스마트폰용 트리플 카메라와 3D센싱모듈 등 고부가 제품 판매가 이어진 결과다.

기판소재사업은 전년 동기 대비 24% 증가한 3585억원의 매출을 기록했다. 5G 통신용 반도체 기판의 견조한 판매와 모바일 및 디스플레이용 칩온필름(COF, Chip On Film)의 신모델 공급 확대로 성장세를 이어갔다.

전장부품사업은 매출 3344억원을 거둬 전년 동기 대비 18% 감소한 것으로 나타났다. 전기차 시장 성장으로 배터리 매니지먼트 시스템(BMS), DC-DC컨버터 등 전기차용 파워부품의 매출이 증가했으며, 첨단 운전자 지원 시스템(ADAS)용 카메라, 통신모듈 등 자율주행용 부품에서도 고른 실적 개선세를 보였다.

LG이노텍 관계자는 “전장부품사업은 수주 건전성 제고 등 지속적인 내부 혁신활동을 통해 수익성을 개선해 나가고 있다”고 말했다.

이지숙 기자 jisuk618@

관련태그

#LG이노텍

<저작권자 © 온라인 경제미디어 뉴스웨이 ·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위로 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