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한항공의 역발상…‘여객기를 화물기로’

지난 13일, 호찌민 노선에 화물 실은 여객기 투입
오는 21일부터는 중국 칭다오 노선에서도 시행
대한항공 “조원태 한진 회장 아이디어”

기내 방역. 사진=대한항공 제공

코로나19 사태 장기화로 항공업계 침체가 이어지는 가운데 대한항공이 운항을 중단한 여객기에 화물만 실어 운항하기로 했다. 수출입 기업의 경제 활동을 지원과 공항 주기료 감면 등 비용 절감 등 두마리 토끼를 잡을 수 있는 방안이다.

대한항공은 지난 13일부터 베트남 호찌민 노선에 화물 20여t을 실을 수 있는 A330-300 여객기를 투입, 베트남 진출 한국 기업의 긴급 물량과 농산물 등을 수송하고 있다고 15일 밝혔다.

호찌민 노선은 베트남 정부의 입국 제한 조치로 지난 3일부터 운항이 중단됐다.

대한항공은 지난달 25일부터 여객기 운항이 멈춘 중국 칭다오(靑島)에도 오는 21일부터 여객기 화물 수송을 시작할 예정이다.

코로나19 국내 확진자 수 증가로 한국발 승객 입국을 제한하는 국가가 늘어나면서, 대한항공은 124개 노선 중 89개의 운항을 중단(13일 기준)한 상태다. 이에 따라 국제선 여객 운항 횟수 역시 평소 대비 86% 줄었다.

여객기가 발이 묶임에 따라 여객기를 통한 화물 수송도 감소한 상태다.

여객기를 화물기로 활용하자는 방안은 조원태 한진그룹 회장의 아이디어인 것으로 알려졌다.

조 회장은 최근 임원회의에서 “코로나19로 어려움이 가중되는 만큼 새로운 시각으로 시장을 바라보는 것이 중요하다”며 “유휴 여객기의 화물칸을 이용해 화물 수요 변화에 능동적으로 대응한다면 공급선을 다양화하는 한편 주기료 등 비용까지 줄이는 효과를 볼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대한항공은 한국발 여객노선 운휴뿐 아니라 미국의 유럽발 항공편 입항 금지 조치 등 코로나19로 인해 급변하는 항공시장에 맞는 새로운 수요를 적극 창출해 나간다는 방침이다.

이에 대해 조 회장은 “미국에 의해 대서양 하늘길이 막힌 만큼 여객과 화물도 지금까지와는 다르게 움직여야 한다”며 “시장 수요에 탄력적으로 대응하자”고 강조했다고 대한항공은 전했다.

이수정 기자 crystal@

<저작권자 © 온라인 경제미디어 뉴스웨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AD
로또리치
배철현의 테마 에세이
한국산업기술대학교
삼성화재
집 걱정 없눈 세상을 만드는 LH 한국토지주택공사

온라인 경제미디어 뉴스웨이

서울특별시 용산구 한강대로 252 우리빌딩 6층 | 등록번호 : 서울, 아00528 | 등록일자 : 2005.08 | 제호 : 뉴스웨이 | 발행인 : 김종현
편집인 : 강 혁 | 청소년보호책임자 : 안 민 | Tel : 02. 799. 9700 | Fax : 02. 799. 9724 | mail to webmaster@newsway.co.kr
뉴스웨이의 모든 콘텐츠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는 바, 무단 전재·복사·배포 등은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Copyright © Newsway. All Rights Reserved.
위로 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