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간과 공간을 위한 빛의 가장 아름다운 진화 옳은미래 lg의 옳은 미래가 더 궁금하다면 lgfyture.com
정백현 기자
등록 :
2019-01-20 07:00

수정 :
2019-01-20 09:57

김태오 차기 대구은행장, ‘2년 단임·CEO 육성’ 약속 지켜야

29일 임시주총 통해 차기 은행장 선임 예정
보수적 기업문화 깨고 인사 투명화 나서야
후임 CEO 육성 프로젝트 순항 여부가 관건

김태오 DGB금융지주 회장 겸 대구은행장 내정자. 사진=DGB금융지주 제공

김태오 DGB금융지주 회장이 우여곡절 끝에 대구은행장까지 거머쥐게 됐다. 회장-행장 겸직에 따른 권력 독점 우려가 여전하지만 장기간 이어진 은행장 공백 사태를 메우고 은행의 경영 정상화를 위해 불가피하게 결정된 사안인 만큼 김 회장의 어깨가 더 무거워지게 됐다.

대구은행 이사회 산하 임원후보 추천위원회는 지난 18일 회의를 열고 차기 은행장 후보로 DGB금융지주 이사회가 추천한 김태오 회장을 원안대로 추천해 오는 29일 열릴 임시주주총회에서 김 회장을 차기 행장으로 선임키로 했다.

김 회장의 행장 겸임에 대해서는 지난 1~3개월간 상당한 논란이 돼왔다. 지주 회장과 행장의 분리 선임 약속을 본인 스스로 지키지 못했고 은행장 겸직에 대한 의견 수렴이 다소 부족했다는 논란도 있었다.

그러나 김 회장은 “은행의 안정적 경영을 위해서 내린 어쩔 수 없는 선택”이라며 은행 임직원들을 다독였다. 김 회장의 겸직을 반대하던 대구은행 이사회도 “위기 극복을 위해 한시적인 은행장 겸직 체제를 대승적으로 수용키로 했다”고 밝혔다.

천신만고 끝에 은행장이 된 김 회장에게는 상당한 과제가 있다. 우선 향후 진행될 은행 안팎의 인사를 투명하게 진행해야 하고 한시적 은행장 겸직의 전제조건이었던 후임 은행장 양성에 최선을 다해야 한다. 지역 사회와의 신뢰 강화 또한 과제 중 하나다.

대구은행은 그동안 인사 문제를 두고 은행 안팎에서 상당한 논란을 품고 왔던 조직 중 하나다. 특히 지방은행의 고질적 문제인 지역 내 학맥 갈등 때문에 밀실 인사 또는 학맥 인사라는 이야기가 매번 여지없이 터져 나왔다.

김 회장 역시 대구의 명문고 중 한 곳인 경북고 출신이다. 은행 내 상당수의 졸업생이 있는 상원고(옛 대구상고)와는 라이벌 관계다. 때문에 은행 안팎에서는 앞으로 경북고 출신이 상대적으로 혜택을 더 받지 않겠느냐는 이야기까지 나오고 있다.

이같은 우려를 불식시키고 생산적이고 혁신적인 조직을 만들어내려면 김 회장이 인사 단계의 투명성을 스스로 높여야 한다는 지적이 있다. 김 회장은 “특정 학벌이나 파벌을 일소하고 폐쇄적이고 보수적인 기업 문화 타파에 나서겠다”고 반복적으로 강조한 바 있다.

김 회장이 약속대로 오는 2020년 말에 미련 없이 CEO에서 물러나려면 후임 CEO 육성에도 신경을 써야 한다. 대구은행은 내년 상반기 중 행장이 될 만한 후보군을 골라 국내외 소양교육을 통해 초겨울 쯤 행장 최종 후보자를 추려내겠다는 계획을 내놓고 있다.

후임 CEO의 확실한 육성은 김 회장이 스스로 내세운 약속인 만큼 은행 안팎의 바람에 흔들리지 않고 육성 활동에 나서야 한다는 목소리가 높아지고 있다.

지방은행의 기본적 임무 준수와 한계 초월 등 은행장으로서 기본적으로 해야 할 일 역시 과제로 꼽힌다. 김 회장은 옛 하나은행에서 부행장까지 지낸 경력이 있지만 은행장은 처음이다. 따라서 앞으로 김 회장과 손발을 맞출 부행장들과의 호흡이 중요해졌다.

무엇보다 김 회장이 우여곡절 끝에 행장 자리에 오를 수 있던 배경 중 하나는 지역 경제인들의 지지가 있었다. 지역 경제인들이 김 회장을 믿고 은행장으로 밀어준 만큼 지역 경제계에서는 대구은행이 지역 기업에 대한 유기적 지원에 나서줄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아울러 한정된 영업권을 디지털과 글로벌화로 넘고 대구은행과 기존 DGB금융그룹 자회사와의 시너지 효과 배가도 김 회장이 완수해야 할 과제로 꼽힌다. 특히 이 부분은 김 회장이 그룹 경영을 총괄하는 만큼 훨씬 수월하지 않겠느냐는 분석도 있다.

금융권 한 관계자는 “대구은행은 전임 임원들의 과오로 신뢰도와 브랜드 이미지를 잃은 역사가 있는 만큼 김태오 회장의 역할이 중요하다”며 “맡겨진 과제를 충실히 수행하느냐에 따라 김 회장에 대한 금융권의 평가가 달라질 것”이라고 내다봤다.

정백현 기자 andrew.j@

<저작권자 © 온라인 경제미디어 뉴스웨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AD
로또리치
배철현의 테마 에세이
한국산업기술대학교
신한금융지주
집 걱정 없눈 세상을 만드는 LH 한국토지주택공사

온라인 경제미디어 뉴스웨이

서울특별시 용산구 한강대로 252 우리빌딩 6층 | 등록번호 : 서울, 아00528 | 등록일자 : 2005.08 | 제호 : 뉴스웨이 | 발행인 : 김종현
편집인 : 강 혁 | 청소년보호책임자 : 안 민 | Tel : 02. 799. 9700 | Fax : 02. 799. 9724 | mail to webmaster@newsway.co.kr
뉴스웨이의 모든 콘텐츠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는 바, 무단 전재·복사·배포 등은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Copyright © Newsway. All Rights Reserved.
위로 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