홍미경 기자
등록 :
2015-10-07 00:03

정은지vs채수빈, 누가 누가 독하나… ‘발칙하게 고고’ 대립 팽팽

KBS2 '발칙하게 고고' 정은지와 채수빈이 첨예하게 대립하며 한 치 양보 없는 양상으로 안방극장에 긴장감을 높였다/ 사진제공= 콘텐츠K, (유)발칙하게고고문화산업전문회사


정은지와 채수빈이 첨예하게 대립하며 한 치 양보 없는 양상으로 안방극장에 긴장감을 높였다.

6일 방송된 KBS2 월화드라마 ‘발칙하게 고고’(극본 윤수정 정찬미, 연출 이은진 김정현 / 제작 콘텐츠K, (유)발칙하게고고문화산업전문회사)2회에서는 극의 빅 3 에피소드가 쏟아지며 시선을 끌어 모았다.

앞서 방송된 1회에서 발생한 갈등 관계의 행보는 물론 각 인물들의 사연이 깊이 있게 다뤄졌다.

먼저 정은지(강연두 역)와 이원근(김열 역)의 억지스러운 키스 사건을 조작한 채수빈(권수아 역)의 검은 속내, 한 치의 양보도 없을 정은지와 채수빈의 대립은 보는 이들을 긴장에 빠트렸다.

또한 두 번째 궁금증 자극 해프닝은 정은지가 속한 공부 못하는 열등생들의 댄스동아리 리얼킹의 존속 여부이다.

오로지 춤이 좋아 똘똘 뭉친 리얼킹은 세빛고를 명문고등학교로 만들기 위한 교장 경란(박해미 분)에 의해 좌지우지되고 있는 상황. 김열(이원근 분)과 권수아(채수빈 분)는 스펙을 위해 어쩔 수 없이 치어리딩 동아리에 들어가야 하는 상황이 만들어 지면서 김열은 연두(정은지 분)에게 함께 할 것을 요청했다.

마지막으로 비밀에 싸인 인물이기도 한 하준(지수 분)의 남모를 아픔과 상처가 극 전개를 고조시켰다. 겉으로는 괴팍한 성격에 공부밖에 모르는 우등생이지만 피 범벅된 채 일촉즉발의 상황이 이어지면서 지수(서하준 역)의 모습은 궁금증을 유발했다.

한편 동아리 폐부 선고를 받은 연두(정은지 분)가 대자보를 붙이며 1인 시위에 나서는 등 리얼킹을 되찾기 위한 고군분투로 보는 이들을 찡하게 만들었다. 시청자들을 단숨에 사로잡을 사건들이 대거 포진된 KBS 2TV '발칙하게 고고’는 매주 월, 화 방송된다.

홍미경 기자 mkhong@

<저작권자 © 온라인 경제미디어 뉴스웨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AD
로또리치
배철현의 테마 에세이
한국산업기술대학교
삼성화재
집 걱정 없눈 세상을 만드는 LH 한국토지주택공사

온라인 경제미디어 뉴스웨이

서울특별시 용산구 한강대로 252 우리빌딩 6층 | 등록번호 : 서울, 아00528 | 등록일자 : 2005.08 | 제호 : 뉴스웨이 | 발행인 : 김종현
편집인 : 강 혁 | 청소년보호책임자 : 안 민 | Tel : 02. 799. 9700 | Fax : 02. 799. 9724 | mail to webmaster@newsway.co.kr
뉴스웨이의 모든 콘텐츠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는 바, 무단 전재·복사·배포 등은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Copyright © Newsway. All Rights Reserved.
위로 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