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네이버포스트
  • 유튜브
인간과 공간을 위한 빛의 가장 아름다운 진화 옳은미래 lg의 옳은 미래가 더 궁금하다면 lgfyture.com

현대바이오 항암제 '폴리탁셀'···췌장암 치료 길 여나

  • font-plus
  • font-minus
  • print
  • 카카오 공유하기
  • twitter
  • facebook

英왕립학회 저널 등재, 전임상서 생존율 100%

이미지 확대thumbanil

그래픽=박혜수 기자

현대바이오는 자사의 항암제 후보물질인 폴리탁셀과 이를 토대로 구현한 무고통 항암요법 '노앨 항암요법'을 소개하는 논문이 영국 왕립화학회가 편찬하는 세계적 저널 'JMCB'에 등재됐다고 21일 밝혔다.

폴리탁셀은 고분자 전달체에 대표적 화학항암제인 도세탁셀을 탑재, 정상세포를 손상하지 않고 암세포에 약성분을 집중전달하는 차세대 항암물질이다. 이번 논문에서는 현대바이오가 난치암인 췌장암을 1차 타겟으로 개발한 폴리탁셀의 제조 과정, 항암 메커니즘, 효능 및 낮은 부작용 등이 상세히 소개됐다. 이번 논문 등재로 현대바이오는 불치병으로 꼽히는 췌장암 치료의 길을 열었다는 과학계의 평가도 받게 됐다.

노앨 항암요법은 정상세포를 손상하지 않는 무독성량(NOAEL) 한도 내 폴리탁셀 투여량으로 치료하는 요법이다. 약물 독성으로 인한 부작용을 초래하지 않고 암을 치료할 수 있어 '무고통 항암요법'이라고도 한다. 이는 현대바이오의 대주주 씨앤팜이 지난 2019년 보건복지부 주최 글로벌 바이오 콘퍼런스(GBC)를 통해 처음 제시했다.

전임상 경과에 따르면, 췌장암 조직을 이식한 실험군(설치류)에 노앨 한도내 용량인 폴리탁셀 20mg/kg을 투여한 결과 생존율이 100%로 나타났다. 반면 같은 양을 투약한 도세탁셀의 생존율은 0%였다. 또 폴리탁셀을 투약한 실험군의 체중 감소는 없었지만, 도세탁셀 투약군은 약물독성으로 인해 체중이 평균 20% 감소했다.

이와 함께 일본 세키스이 메디컬에서 이뤄진 약물생체분포 실험 결과, 폴리탁셀을 투여한 동물의 췌장에 도달한 약물농도는 혈액 대비 최고 7.5배로 나타나 약물이 췌장까지 순조롭게 전달되는 것으로 확인됐다. 현대바이오는 논문에서 폴리탁셀이 정상세포보다 암세포에 집중 전달되고, 약물이 암세포 안으로 들어간다는 사실을 뒷받침하는 실험결과들도 공개했다.

현대바이오 연구소장 진근우 박사는 "이번 논문의 표지 등재는 폴리탁셀과 무고통 항암요법인 노앨테라피가 세계 과학계에 정식 보고돼 주목을 끌었다는 데 큰 의미가 있다"라고 말했다.

한편, 현대바이오는 전임상을 모두 마치고 호주에서 1차 글로벌 임상을 앞두고 있다.

유수인 기자 suin@

<저작권자 © 온라인 경제미디어 뉴스웨이 ·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위로 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