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네이버포스트
  • 유튜브
인간과 공간을 위한 빛의 가장 아름다운 진화 옳은미래 lg의 옳은 미래가 더 궁금하다면 lgfyture.com

文대통령 "K-9 이집트 수출, 韓 무기 우수성 인정 계기"

  • font-plus
  • font-minus
  • print
  • 카카오 공유하기
  • twitter
  • facebook

이미지 확대thumbanil

문재인 대통령. 사진=청와대 제공.

문재인 대통령은 K-9 자주포의 2조원대 집트 수출이 성사된 것과 관련해 "이번 계약은 K-9 자주포로는 최대 규모의 수출을 기록했을 뿐만 아니라 우리나라 무기체계의 우수성을 다시 한 번 인정받는 계기가 됐다"고 평가했다.

문 대통령은 1일 K-9 자주포 수출 성과를 보고받은 뒤 "우리 국민에게 좋은 소식을 선물하기 위해 명절 연휴를 반납하고 노력을 기울여 온 관계자들의 수고가 많았다"며 이 같이 말했다고 박경미 청와대 대변인이 서면브리핑을 통해 전했다.

방위사업청은 이날 한화디펜스가 현지 포병회관에서 이집트 국방부와 양국 주요 관계자가 참석한 가운데 K-9 자주포 수출계약서에 최종 서명했다고 발표했다.

계약금은 지난달 호주와 체결한 K-9 자주포 수출액의 약 2배 수준인 2조원 이상이다. 이는 K-9 자주포 수출 규모 중 역대 최대다.

당초 이번 계약은 문 대통령의 이집트 공식 방문 기간인 19~21일(현지시간) 체결될 것이란 관측이 우세했으나, 세부 조건을 두고 양측의 견해차가 좁혀지지 않았다.

문 대통령은 당시 강은호 방사청장에게 "이집트 방문 기간에 성과를 내려고 무리하게 협상에 임하지 말고, 건전하게 협상에 임하라"고 지시한 바 있다.

문 대통령은 "이제는 무기를 일방적으로 수출하는 것이 아니라 상대국과의 기술 협력과 현지 생산을 통해 서로 이득이 되는 방향을 취하고 있는데, 이번에도 양국 상생 협력의 모범적 사례가 나왔다"고 밝혔다.

이어 "계약이 이뤄지기까지 방산업체, 방사청뿐만 아니라 국방부, 합참, 육군, 국방과학연구소, 나아가 외교부, 산업통상자원부, 수출입은행 등이 유기적으로 협력해 수출계약을 성사시켜 '원팀' 정신이 돋보였다"고 강조했다.

장기영 기자 jky@

관련태그

#K-9 자주포

#문재인

<저작권자 © 온라인 경제미디어 뉴스웨이 ·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위로 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