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네이버포스트
  • 유튜브
인간과 공간을 위한 빛의 가장 아름다운 진화 옳은미래 lg의 옳은 미래가 더 궁금하다면 lgfyture.com

K-9 자주포, 10년만에 이집트 수출···역대 최대 2조원대

  • font-plus
  • font-minus
  • print
  • 카카오 공유하기
  • twitter
  • facebook

이미지 확대thumbanil

K-9 자주포. 사진=한화디펜스 제공

국산 K-9 자주포의 이집트 수출이 협상을 시작한 지 10년여만에 극적으로 성사됐다.

방위사업청은 1일(현지시간) 한화디펜스가 현지 포병회관에서 이집트 국방부와 양국 주요 관계자들이 참석한 가운데 K-9 자주포 수출계약서에 최종 서명했다고 밝혔다.

계약금은 지난달 호주와 체결한 K-9 자주포 수출액의 약 2배 수준인 2조원 이상이다. 이는 K-9 자주포 수출 규모 중 역대 최대다.

한국군이 2000년 실전 배치해 운용 중인 K-9 자주포는 사거리 40㎞에 1분당 6발을 쏠 수 있다. 최대 속력도 시속 67㎞를 넘어 신속한 임무 수행이 가능하다.

이번 수출에 따라 K-9 자주포는 아시아, 유럽, 오세아니아에 이어 중동, 아프리카 첫 진출에 성공했다.

한국을 포함한 전 세계 운용국이 이집트까지 총 9개국으로 늘어 기술력을 인정받았으며, 향후 다른 국가로의 수출에도 탄력이 붙을 전망이다.

K-9 자주포의 이집트 수출은 10년여의 장기간 협상을 통해 이뤄낸 결실이어서 더욱 의미가 있다.

지난해부터 청와대 안보실을 컨트롤타워로 범정부 협업이 전방위로 이뤄지면서 협상에 속도가 붙은 것으로 알려졌다.

서욱 국방부 장관은 지난해 8월 이집트 방문을 계기로 엘시시 대통령을 예방하고 K-9 자주포의 우수성을 설명한 바 있다. 강은호 방사청장은 지난해부터 올해까지 총 다섯 차례 현지를 방문했다.

지난달 19~21일 문재인 대통령의 이집트 방문 기간 계약 체결에 대한 기대감이 높았지만, 순방 기간 최종 계약은 불발됐다.

방사청 관계자는 "문 대통령 귀국 이후에도 업체와 정부 대표단 중 일부가 현지에 남아 협상을 지속했다"며 "우리 측에서 추가 양보 없이 제시한 최종안을 이집트 측에서 수용해 극적으로 협상이 타결됐다"고 설명했다.

장기영 기자 jky@

<저작권자 © 온라인 경제미디어 뉴스웨이 ·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위로 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