페이스북 네이버포스트 유튜브
인간과 공간을 위한 빛의 가장 아름다운 진화 옳은미래 lg의 옳은 미래가 더 궁금하다면 lgfyture.com

최태원 “美 반도체 공장 건설, 완전히 다른 도전···전제조건 검토 중”

  • font-plus
  • font-minus
  • print
  • 카카오 공유하기
  • twitter
  • facebook

5일 보도된 WSJ 인터뷰 통해 밝혀
“배터리 CAPEX 숫자 가끔은 무섭게 느껴져”

이미지 확대thumbanil

최태원 SK그룹 회장. 사진=SK 제공

최태원 SK그룹 회장이 “미국 내 반도체 공장 건설은 아직 계획이 없다”며 “지금은 이를 위한 전제조건(precondition Study)을 검토하고 있다”고 밝혔다.

최 회장은 5일(현지 시각) 보도된 월스트리트저널(WSJ) 인터뷰를 통해 이 같이 말했다.

최 회장은 “거대한 시장이지만 문제는 인력과 비용”이라며 “소프트웨어 엔지니어는 많지만 생산을 위한 기술 엔지니어는 많지 않다. 공장을 만드는 것은 완전히 다른 도전”이라고 설명했다.

최 회장은 SK그룹이 미래 먹거리로 적극 투자하고 있는 배터리 사업에 대한 고민도 털어놨다.

SK온과 미국 완성차 기업 포드는 합작법인 ‘블루오벌SK’를 설립하고 테네시주와 켄터키주에 배터리 공장과 전기차 조립 공장 건설을 위해 총 114억 달러(한화 약 13조1020억원)을 투자하기로 결정했다. SK온은 이 중 약 5조1000억원을 투자한다.

최 회장은 “SK는 거의 20년 동안 배터리 사업을 해왔고 많은 자본과 R&D 노력을 투자했다”며 “하지만 여전히 수익이 나지 않고 있다”고 말했다.

이어 “설비투자(CAPEX) 숫자가 가끔은 무섭게 느껴질만큼 엄청나다”며 “이것이 우리가 완성차 업체 등과 합작을 해야 하는 이유고 투자비용을 일부 줄일 수 있는 방법”이라고 덧붙였다.

포드와의 파트너십은 신뢰를 바탕으로 이뤄졌다고 밝혔다.

최 회장은 포트와의 파트너십이 성사된 배경을 묻는 질문에 “오랜 세월 함께 한 사업을 통해 두 회사가 어느 정도 신뢰를 쌓았다고 생각한다”며 “포드는 배터리 공급 파트너가 필요했고 배터리 사업은 아무나 고객이 될 수 없다. 특정 타입의 모터를 타겟으로 설계해야 하는 만큼 계약 없이는 생산할 수 없다”고 답했다.

배터리 사업 전망에 대해 최 회장은 “우리는 시장이 투자에 대한 보상을 해 줄 것이라고 기대하지 않았지만 시장이 긍정적으로 변했다”며 “이제 모든 사람들이 전기차를 갖고 싶어한다”고 말했다.

한편 최 회장은 6일(현지시간)부터 사흘간 미국 워싱턴에서 열리는 국제 포럼 ‘트랜스 퍼시픽 다이얼로그(TPD)’에 참석하기 위해 전일 출국했다.

이지숙 기자 jisuk618@

관련태그

#최태원

#SK

<저작권자 © 온라인 경제미디어 뉴스웨이 ·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위로 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