페이스북 네이버포스트 유튜브
인간과 공간을 위한 빛의 가장 아름다운 진화 옳은미래 lg의 옳은 미래가 더 궁금하다면 lgfyture.com

윤석열 “만나자” vs 이준석 “’윤핵관’이 검열”···만남 불발

  • font-plus
  • font-minus
  • print
  • 카카오 공유하기
  • twitter
  • facebook

윤 측 “의제 정해 만나자”···이 “검열 받으면서는 안만나” 비판

이미지 확대thumbanil

윤석열 국민의힘 대선 후보(오른쪽)와 이준석 대표가 지난 11월 25일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대화하고 있다. 사진/ 국회사진기자단

윤석열 국민의힘 대선 후보가 이준석 대표를 향해 “만나고 싶다”는 입장을 밝혔다. 반면 이 대표는 “후보가 직접 나오지 못하고 핵심 관계자의 검열을 거치려는 의도라면 만날 계획이 없다”고 선을 그었다. 두 사람의 ‘제주 회동’이 불발되면서 양 측 갈등은 지속될 것으로 보인다.

윤 후보는 3일 여의도 중앙당사에서 기자들과 만나 “저에 대해 아쉬운 점이 있다면 언제든 만나 대화해 풀겠다”고 밝혔다. 이 대표가 있는 제주도로 찾아가 만날 계획이었으나, 이 대표가 울산으로 동선을 잡는 등 이를 사실상 거부하면서 만남은 불발됐다.

윤 후보는 이 대표에 대해 “만날 때마다 번뜩이는 아이디어에 감탄했다”고 치켜 세우며 “우리 정당사에 가장 최연소, 100년에 한번 나올까 말까 하는 젊은 당 대표”라고 평가했다.

‘이준석이 홍보비를 해먹으려 했다’는 취지의 발언을 했던 일명 ‘윤핵관(윤석열 후보 핵심 관계자)’에 대한 인사 조치를 요구한 것과 관련해 윤 후보는 “(이 대표가) 바깥에서 돌아다니는 소문을 들은 듯하다”며 “저는 그런 이야기를 못 들었다”고 말했다.

이 대표도 제주도에서 기자들과 만나 “(윤 후보 측에서) 의제를 사전에 조율해야 만날 수 있다고 전했다”며 “굉장히 당혹감을 느낀다”고 말했다. 이어 “당 대표와 만나는 자리에 후보가 직접 나오지 못하고 핵심 관계자 검열을 거치겠다는 의도라면 절대 만날 생각 없다”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후보 주변에서 잘못된 조언을 하는 사람들이 있는 것으로 보인다”며 “(의제 조율 없이) 만나자고 하면 허심탄회하게 상의할 의사가 있다”고 여지를 남겼다.

이 대표는 이날 제주를 떠나 울산으로 이동한다. 국민의힘에 따르면 김기현 원내대표가 이날 울산으로 이동해 이 대표를 만날 예정이다. 김 원내대표는 이 대표와 윤 후보 간 갈등 봉합과 이견 조율에 나설 것으로 보인다.

한편 윤 후보와 이 대표의 ‘울산 회동’이 성사됐다는 윤 후보 측 관계자 발언을 인용한 일부 보도와 관련해선 이 대표 측은 기자들에게 보낸 공지문을 통해 “전혀 사실이 아니다”고 밝혔다.

조현정 기자 jhj@

<저작권자 © 온라인 경제미디어 뉴스웨이 ·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위로 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