페이스북 네이버포스트 유튜브
인간과 공간을 위한 빛의 가장 아름다운 진화 옳은미래 lg의 옳은 미래가 더 궁금하다면 lgfyture.com

화이자 CEO “여러 해 매년 코로나19 백신 맞아야할 듯”

  • font-plus
  • font-minus
  • print
  • 카카오 공유하기
  • twitter
  • facebook

이미지 확대thumbanil

사진=연합뉴스 제공

화이자의 최고경영자(CEO)가 앞으로 여러 해 동안 매년 코로나19 백신을 맞아야 할 것 같다고 말했다.

앨버트 불라 화이자 CEO는 2일(현지시간) 공개된 BBC 인터뷰에서 보호 수준을 매우 높게 유지하려면 코로나19 백신 연례 접종이 한동안 필요할 것이라고 말했다.

이 인터뷰는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의 새로운 변이종인 오미크론이 나타나기 전에 한 것이다.

불라 CEO는 남아프리카공화국에서 처음 발견된 베타, 인도에서 확인된 델타 변이에 대응해서 백신을 개정했다고 말했다. 현재는 오미크론 대응 작업을 하고 있으며, 100일이 걸린다는 것이 화이자의 입장이다.

그는 팬데믹(전염병의 세계적 대유행)에서 폭리를 취했다는 비판 여론에 대해서는 “중요한 건 백신이 수백만명을 살렸다는 점이다”며 “우리가 세계 경제에서 수조달러를 아껴줬다”고 반박했다.

이어 사람들은 생명을 구하고 비용을 절약하는 혁신을 이뤄내면 금전적 보상이 있다는 메시지를 받게 된다고 말했다.

화이자 백신 공급량은 올해 말이면 30억회분에 달하고 내년엔 40억회분이 계획돼있다. 그는 “내년엔 각국이 필요한 만큼 갖게 될 것”이라고 말했다.

또 한달 쯤이면 냉장고에 석달간 보관할 수 있는 코로나19 백신을 내놓을 것이라고 말했다.

그는 자신이 미국 연방수사국(FBI)에 체포됐다는 가짜뉴스는 웃어넘겼지만 부인이 백신 부작용으로 사망했다는 얘기에는 화가 났다고 말했다.

연합뉴스


관련태그

#화이자

<저작권자 © 온라인 경제미디어 뉴스웨이 ·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위로 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