페이스북 네이버포스트 유튜브
인간과 공간을 위한 빛의 가장 아름다운 진화 옳은미래 lg의 옳은 미래가 더 궁금하다면 lgfyture.com

전남학교 비정규직 2일 하루 파업...돌봄교실·급식 각각 한 곳 운영 중단

  • font-plus
  • font-minus
  • print
  • 카카오 공유하기
  • twitter
  • facebook

2일 임금인상·비정규직 차별 해소 등 요구

이미지 확대thumbanil

전남교육청

학교 비정규직 노동자들로 구성된 전국학교비정규직연대회의(학비연대)가 2일 임금인상과 비정규직 차별 해소 등을 요구하며 2일 하루 동안 파업을 벌였다.

2일 전남교육청에 따르면, 학비연대 전체 조합원 8,912명중 153명이 참여했다, 참여 율은 1.7% 수준이다. 이에 따라 도내 426개교 중 돌봄교실 1곳, 863개교 급식 실시 학교 중 1곳이 급식과 돌봄교실 운영이 중단됐다.

학비연대는 지난 1일 서울 중구 민주노총에서 기자회견을 열어 “10만 조합원이 2차 총파업으로 학교 비정규직의 차별을 끝내겠다” 면서 “시도교육청은 학교 비정규직에 대한 처우개선 계획을 마련하고 비정규직 차별 철폐라는 사회적 요구에 책임 있고 전향적인 자세로 응답하라”고 촉구했다.

학비연대 관계자는 “사측 교섭단은 줄곧 공무원임금이나 최저임금 인상률에도 못 미치는 안을 제시하며 비정규직 차별 해소에 노골적으로 반기를 들고 있다” 며 “넘쳐나는 교육청 예산을 학교 비정규직 차별 해소에 제대로 써야 한다”고 주장했다.

학비연대는 학교 급식, 돌봄 등의 업무를 하는 교육공무직 노동자로, 이번 2차 파업참여율은 1.7%로, 급식과 돌봄교실 운영에는 큰 차질은 없을 것으로 보인다.

한편 이에 앞서 지난 10월 20일 1차 파업 때는 조합원 10만 명 가운데 약 4만여 명이 파업에 참여했었다.

호남 노상래 기자 ro1445@

<저작권자 © 온라인 경제미디어 뉴스웨이 ·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위로 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