페이스북 네이버포스트 유튜브
인간과 공간을 위한 빛의 가장 아름다운 진화 옳은미래 lg의 옳은 미래가 더 궁금하다면 lgfyture.com

SK㈜, 美 유전자∙세포 치료제 기업 ‘CBM’ 투자···연내 계약

  • font-plus
  • font-minus
  • print
  • 카카오 공유하기
  • twitter
  • facebook

미국∙유럽∙한국 생산 체계 구축, 글로벌 탑 5 CMO 도약
프랑스 이포스케시 인수 후 8개월만의 성과
전략적 투자로 미국·유럽 선도 GCT 입지 강화

이미지 확대thumbanil

SK그룹 서린사옥. 사진=SK 제공

SK㈜가 미국 필라델피아 기반 유전자·세포 치료제(GCT) 위탁개발생산(CDMO) 전문 기업인 CBM 지분 투자를 위한 협상을 진행 중이라고 16일 밝혔다.

이는 지난 3월 프랑스 GCT CDMO인 이포스케시 인수 후 약 8개월 만의 성과로, SK㈜는 CBM 투자를 통해 세계 최대 의약품 시장인 미국과 유럽의 선도 GCT로서의 입지를 공고히 할 것으로 예상된다. SK는 CBM 독점 투자에 대한 계약을 연내 마무리한다는 계획이다.

유전자∙세포 치료제는 난치병으로 알려진 암, 유전병 등을 치료할 수 있는 개인 맞춤형 혁신 치료제로 높은 성장세를 보이고 있다. 미국과 유럽 등에서 현재 임상 개발 중인 바이오 의약품 중 약 50%를 차지하고 있으며, 딜로이트 등에 따르면 2025년까지 연평균 25% 고성장을 통해 현재 가장 큰 바이오 의약품 시장인 항체 치료제를 능가할 것으로 전망된다.

CBM은 SK㈜의 투자와 함께 순차적인 증설을 통해 2025년까지 단일 설비 기준 세계 최대 규모인 70만 평방피트(약 2만평) 이상의 GCT GMP 설비를 구축하고 4년간 2000여명의 직원을 추가 채용할 계획이다.

CBM은 유전자∙세포 치료제 생산을 위한 전임상 단계부터 상업 제품 치료제에 이르는 모든 단계의 서비스를 제공한다. 서비스 영역은 공정 개발, 유전자∙세포 치료제의 핵심 원료인 플라스미드 DNA 디자인과 생산, 바이러스 벡터 생산, 세포주 생산, 세포 처리, 분석 시험 및 최종 완제 생산 등이다.

특히, CBM 경영진은 유전자·세포 치료제를 포함한 바이오 위탁생산(CMO) 사업의 핵심 역할을 맡았던 업계 최고의 전문가들로 구성돼 있다.

한편 SK㈜는 세계 최고 수준의 합성의약품 생산 역량에 더해 기술 장벽이 높은 혁신 고부가가치 바이오 CMO 사업에 대한 전략적 투자를 통해 합성과 바이오 부문에서 글로벌 선도 CMO로 성장한다는 방침이다.

SK㈜는 현재 글로벌 CMO 통합 법인으로 2019년 미국 캘리포니아에 설립한 SK팜테코 아래에 한국 SK바이오텍, SK바이오텍 아일랜드, 미국 앰팩, 프랑스 이포스케시를 두고 글로벌 통합 운영 효과를 높여가고 있다.

SK㈜는 이미 합성의약품 분야에서 2018년 미국∙유럽∙한국에 생산 체계를 구축, 글로벌 탑 5 CMO로 자리잡은 것으로 평가받고 있다.

CBM 브라이언 오닐 창업자 및 이사회 의장은 “SK㈜와의 파트너십은 유전자∙세포 치료제 비용을 모든 사람이 감당할 수 있는 수준으로 낮춰 인류에게 핵심이 될 긍정적 영향을 줄 것으로 믿는다”며 “양사의 파트너십은 수 천개의 새로운 치료법이 허가받고 상용화되는 것을 가능하도록 할 것”이라고 말했다.

이동훈 SK㈜ 바이오 투자센터장은 “CBM 투자를 통해 2025년까지 미국과 유럽, 아시아 주요 거점 별로 합성∙바이오 의약품 사업의 밸류체인을 완성한다는 CMO 파이낸셜 스토리의 핵심축을 확보하게 됐다”며 “바이오 CMO 집중 육성을 통해 글로벌 1위 유전자∙세포 치료제 CMO로 거듭날 것”이라고 밝혔다.

이지숙 기자 jisuk618@

관련태그

#SK

#GCT

#CBM

<저작권자 © 온라인 경제미디어 뉴스웨이 ·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위로 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