페이스북 네이버포스트 유튜브
인간과 공간을 위한 빛의 가장 아름다운 진화 옳은미래 lg의 옳은 미래가 더 궁금하다면 lgfyture.com

디즈니+, 국내 서비스 시작···픽사·마블 등 콘텐츠 ‘강점’

  • font-plus
  • font-minus
  • print
  • 카카오 공유하기
  • twitter
  • facebook

이미지 확대thumbanil
월트디즈니 컴퍼니 코리아는 12일 한국에서 자사 인터넷 동영상(OTT) 서비스 ‘디즈니+’를 공식 출시, 서비스를 시작한다고 밝혔다.

디즈니+는 디즈니, 픽사, 마블, 스타워즈, 내셔널지오그래픽, 스타 등 디즈니 핵심 브랜드의 영화 및 TV 콘텐츠를 제공하는 온라인 스트리밍 서비스다.

오늘부터 국내 소비자는 월 9900원 또는 연간 9만9000원으로 모바일 기기 및 스마트TV 등 다양한 디바이스를 통해 디즈니 6개 핵심 브랜드가 선보이는 1만6000회차 이상의 영화 및 TV 프로그램을 즐길 수 있다.

디즈니+에서는 <완다비전>, <로키>, <팔콘과 윈터솔져>, <만달로리안> 등 디즈니+ 오리지널부터 영화와 TV 시리즈, 다큐멘터리, 숏폼 영상 등 다양한 콘텐츠를 즐길 수 있다.

또 일반 엔터테인먼트 콘텐츠를 제공하는 스타 브랜드를 통해 인기 예능 프로그램 <런닝맨>의 공식 스핀오프 <런닝맨: 뛰는 놈 위에 노는 놈>이 오늘부터 디즈니+를 통해 공개된다.

오상호 월트디즈니 컴퍼니 코리아 대표는 “디즈니+가 제공하는 독보적인 스토리텔링과 우수한 창의성, 무한한 엔터테인먼트를 언제 어디서나 마음껏 즐기시길 바란다”면서 “앞으로도 다양한 국내 파트너사 및 크리에이터들과의 협업을 통해 가장 독창적인 스토리를 지속적으로 선보일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이어진 기자 lej@

<저작권자 © 온라인 경제미디어 뉴스웨이 ·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위로 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