페이스북 네이버포스트 유튜브
인간과 공간을 위한 빛의 가장 아름다운 진화 옳은미래 lg의 옳은 미래가 더 궁금하다면 lgfyture.com

취업자 7년반만에 최대폭 증가···작년 3040 고용률 OECD 38개국중 30위

  • font-plus
  • font-minus
  • print
  • kakaostory
  • twitter
  • facebook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4차 대유행이 이어지는 가운데도 9월 취업자 수가 1년 전보다 67만명 넘게 늘었다. 장기화하고 있는 코로나19 위기에서 서서히 벗어나고 있는 것으로 해석할 수도 있다는 분석이 나온다.

그러나 지난해 기준이긴 하지만 '경제 허리'로 분류되는 30∼40대의 고용률이 2017년부터 지속적으로 하락해 경제협력개발기구(OECD) 38개국 중 30위를 기록했다는 분석이 나와 고용의 '질'이 중요하다는 지적도 제기된다.

13일 통계청이 발표한 '9월 고용동향'에 따르면 지난달 취업자 수는 2천768만3천명으로 작년 같은 달보다 67만1천명 증가했다.

이는 2014년 3월(72만6천명) 이후 7년 6개월 만에 가장 큰 증가 폭이다.

취업자 수는 지난 3월부터 7개월 연속 증가세다. 증가 폭은 3월 31만4천명에서 4월 65만2천명으로 커졌다가 5월(61만9천명), 6월(58만2천명), 7월(54만2천명), 8월(51만8천명)에는 둔화했으나 9월 다시 확대됐다.

9월에는 30대를 제외한 모든 연령 계층에서 취업자가 늘었다.

60세 이상(32만3천명), 20대(20만2천명), 50대(12만4천명), 40대(1만8천명) 순으로 증가 폭이 컸다.

30대는 1만2천명 감소했다. 30대의 인구 감소 폭을 감안하면 실질적인 취업자 수는 늘었다고 정부는 보고 있다.

산업별로 보면 보건업·사회복지서비스업(28만명), 운수·창고업(16만3천명), 교육서비스업(9만8천명) 등에서 취업자가 증가했다.

특히 코로나19 위기의 주요 타격 업종인 숙박·음식점업은 7월(-1만2천명), 8월(-3만8천명)의 감소세를 끊고 3만9천명 증가로 전환했다.'

정동명 통계청 사회통계국장은 "거리두기 단계가 계속 유지됐으나 사적모임 기준 등이 일부 완화됐고 국민지원금 지급, 백신접종 등도 숙박·음식점업 취업자 증가에 긍정적인 요인으로 작용한 것으로 보인다"며 "작년 2차 확산 때 많이 감소한 것에 대한 기저효과도 있을 것"이라고 설명했다.

다만 도소매업은 12만2천명 감소했고 제조업도 3만7천명 줄었다.

상용근로자는 51만5천명, 임시근로자는 34만명 각각 증가했지만 일용근로자는 12만1천명이 줄었다.

고용원 없는 자영업자는 2만2천명 증가한 반면, 고용원 있는 자영업자는 4만8천명 감소했다.

직원을 둔 자영업자가 줄고 직원이 없는 자영업자가 늘어나는 현상이나 도소매업에서 취업자 감소 등 상황은 자영업자들이 겪는 위기 상황이 계속되고 있다는 의미다.

주당 평균 취업시간은 39.1시간으로 0.1시간 줄었다.

통계상 취업자로 분류되는 일시휴직자는 39만5천명 감소해 39만4천명을 기록했다. 15세 이상 전체 고용률은 61.3%로 전년 동월 대비 1.0%포인트 올랐다.

실업자 수는 75만6천명으로 1년 전보다 24만4천명 줄었다.

실업률은 2.7%로 0.9%포인트 떨어졌다. 동월 기준으로 2013년(2.7%) 이후 8년 만의 최저치다.

비경제활동인구는 1천668만5천명으로 13만2천명 줄면서 3월부터 7개월 연속 감소했다.

비경제활동인구를 활동상태별로 보면 재학·수강 등이 17만6천명 줄었고 가사도 7만6천명 감소했다. '쉬었음' 인구는 8만1천명 줄었다.



[연합뉴스]


<저작권자 © 온라인 경제미디어 뉴스웨이 ·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위로 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