페이스북 네이버포스트 유튜브
인간과 공간을 위한 빛의 가장 아름다운 진화 옳은미래 lg의 옳은 미래가 더 궁금하다면 lgfyture.com

검찰총장 “대장동 의혹 수사···검·경 핫라인 구축”

  • font-plus
  • font-minus
  • print
  • kakaostory
  • twitter
  • facebook

이미지 확대thumbanil

사진=연합뉴스 제공

김오수 검찰총장은 성남시 대장동 개발 특혜·로비 의혹 수사와 관련해 검·경 협력을 강화하고 담당 수사기관 간 ‘핫라인’을 구축하겠다고 12일 밝혔다.

연합뉴스에 따르면 대검찰청은 이날 취재진에 “검찰총장이 ‘대장동 개발 의혹 사건’과 관련해 경찰청장과 연락해 향후 긴밀한 협력을 통해 신속하고 철저하게 실체를 규명하기로 의견을 모았다"며 "현재도 검·경간 유기적인 협조가 이루어지고 있다”고 밝혔다.

이어 “검찰총장은 서울중앙지방검찰청이 경기남부경찰청과 핫라인을 구축해 수사 과정에서 중첩과 공백이 없도록 적극 협력할 것을 지시했다”고 덧붙였다.

이 같은 김 총장의 메시지는 이날 청와대 브리핑에서 대장동 사건에 대한 검·경 협력을 강조한 문재인 대통령의 지시사항이 공개된 후 나왔다. 문재인 대통령은 “대장동 사건에 대해 신속하고 철저한 수사로 실체적 진실을 조속히 규명하는 데 총력을 기울여 달라”며 “검찰과 경찰은 적극 협력하라”고 강조했다.

대장동 의혹에 대한 수사는 현재 서울중앙지검과 경기 남부청 두 곳에서 동시에 진행되고 있다. 검찰은 로비 정황이 담긴 ‘정영학 녹취록’ 등을 토대로 유동규 전 성남도시개발공사 기획본부장을 구속하고, 화천대유 자산관리 대주주인 김만배씨에 대한 사전 구속영장을 신청했다.

경찰은 유 전 본부장이 압수수색 과정에서 은닉을 시도했던 휴대전화를 입수하고 디지털포렌식 절차를 진행 중이다.

주현철 기자 jhchul37@

<저작권자 © 온라인 경제미디어 뉴스웨이 ·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위로 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