페이스북 네이버포스트 유튜브
인간과 공간을 위한 빛의 가장 아름다운 진화 옳은미래 lg의 옳은 미래가 더 궁금하다면 lgfyture.com

카카오모빌리티 스마트호출 이어 “프로멤버십 폐지 검토”

  • font-plus
  • font-minus
  • print
  • kakaostory
  • twitter
  • facebook

이미지 확대thumbanil

국정감사 출석한 류긍선 카카오모빌리티 대표. 사진=연합뉴스 제공

류긍선 카카오모빌리티 대표가 기존 카카오 택시 내 ‘스마트 호출’에 이어 ‘프로멤버십’을 폐지하겠다는 뜻을 밝혔다. 이에 더핸 추가 상생안을 한 달 안에 내겠다고 말했다.

8일 연합뉴스에 따르면 류 대표는 지난 7일 국회 국토교통위원회 국정감사에 증인으로 출석해 김은혜 국민의힘 의원의 “스마트호출 외에 프로멤버십은 왜 아직 없애지 않았느냐”는 질문에 “택시업계와 논의해서 결과에 따라 조정하겠다”고 답했다.

프로메머십이란 가입 기사에게 배차 혜택을 주는 요금제다.

이어 “문어발식 사업 확장을 계속할 것이냐”는 지적에 “문어발식 확장을 자제하고, 생태계 구성원과 협의한 상태에서 합의에 이르렀을 때 추가로 사업에 진출하겠다”고 말했다.

류 대표는 “카카오 계열사가 현재 상생방안을 논의하고 있는데, 정리되면 김범수 의장의 뜻을 따르는 방향으로 한 달 내 정리해서 국토위에 의견을 제출하겠다”고 덧붙였다.

국감에선 택시 업체들과 구체적인 상생이 필요하다는 지적이 나왔다. “택시단체와 소통해서 현장의 의견을 반영할 수 있는 시스템을 만들겠느냐” 조오섭 의원의 질의엔 “최대한 빨리 구축하겠다. 올해 안에 (구축하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했다.

카카오 가맹택시에 콜을 몰아준다는 의혹에 대해선 사실이 아니라고 강조했다. 심상정·소병훈 의원의 이 같은 질의에 류 대표는 “몰아준 적이 없다고 생각한다. 배차 로직 상 가맹과 비가맹 택시를 구별하지 않고 있다. 그런 정신으로 시스템을 기획했고, 그렇게 (공정하게) 작동한다고 믿고 있다”고 했다.

주동일 기자 jdi@

<저작권자 © 온라인 경제미디어 뉴스웨이 ·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위로 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