페이스북 네이버포스트 유튜브
인간과 공간을 위한 빛의 가장 아름다운 진화 옳은미래 lg의 옳은 미래가 더 궁금하다면 lgfyture.com

국민의힘 경선 주자 4명 압축···윤석열·홍준표·유승민·원희룡

  • font-plus
  • font-minus
  • print
  • kakaostory
  • twitter
  • facebook

이미지 확대thumbanil

사진=연합뉴스 제공

국민의힘 대선 후보 경선 주자가 4명으로 압축됐다. 윤석열, 홍준표, 유승민이 무난히 4강에 올랐고 마지막으로 원희룡이 이름을 더했다.

연합뉴스에 따르면 국민의힘 선거관리위원회는 8일 8명의 후보 중 4명으로 압축하는 2차 예비경선 결과를 발표했다.

이날 경선 결과 안상수 전 인천시장, 최재형 전 감사원장, 하태경 의원, 황교안 전 미래통합당 대표는 탈락했다.

이번 컷오프엔 일반국민 여론조사 70%, 당원 투표 30%씩 반영됐다.

정홍원 선관위원장은 “화천대유 사태가 단적으로 보여주듯 부패와 독선이 만연해 국민의 분노와 절규가 치솟고 있다”며 “4명의 후보는 나라의 현실을 직시하고 그 해결책을 제시하는데 힘을 쏟아달라”고 말했다.

후보들의 순위와 득표율은 공직선거법에 따라 비공개에 부쳐졌다. 컷오프 결과 확인도 철저한 보안 속에서 이뤄졌다.

윤석열 전 검찰총장이 국민의힘 지지층으로부터 많은 지지를 받고 있지만, 일반여론조사에서 선전하는 홍준표 의원의 기세도 만만찮다는 점에서 1,2 순위를 둘러싼 관측이 난무하는 양상이다.

이제 국민의힘은 다음달 5일 최종 대통령 선거에 출마할 후보를 선출한다. 그 사이 7차례 권역별 순회토론, 3차례 1대1 맞수토론이 진행된다.

안민 기자 peteram@

<저작권자 © 온라인 경제미디어 뉴스웨이 ·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위로 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