페이스북 네이버포스트 유튜브
인간과 공간을 위한 빛의 가장 아름다운 진화 옳은미래 lg의 옳은 미래가 더 궁금하다면 lgfyture.com

SRT 동탄역 이혜영·백승찬 역무원, 임산부 응급 환자 구해

119 현장 도착·이송까지 발 빠르게 대처

이미지 확대thumbanil

SRT동탄역 이혜영(왼쪽), 백승찬 역무원

SRT동탄역(역장 이재춘) 역무원들의 신속한 대처가 생명이 위험했던 임산부 고객을 구했다.

며칠 후 건강하게 퇴원한 고객은 동탄역 관계자들에게 감사의 마음을 전했다.

SRT동탄역은 지난 7일 30대 여성고객이 SRT를 이용해 수서로 출근하던 중 심한 어지럼증과 호흡곤란을 느껴 동탄역에 내려 긴급 이송을 해야 된다는 연락을 받았다.

승강장에 있던 이혜영 동탄역 역무원은 고객이 도움을 제대로 요청하지도 못한 채 승강장에 쓰러지는 것을 보고 한 번 더 119에 신고해 응급조치 안내에 따라 환자 심호흡을 안정시킨 후 동료 백승찬 역무원이 고객을 돌보는 동안 지상으로 달려 나갔다.

이혜영 역무원은 지상부터 지하6층 승강장까지 119대원이 신속하게 내려올 수 있도록 엘리베이터를 대기시키고 승강장까지 최대한 빠르게 안내해 응급환자를 신속히 응급실로 이송할 수 있었다.

임신 8주째인 30대 여성고객은 저혈압 쇼크상태로 병원에 조금만 늦었어도 심정지까지 갈 수 있는 위험한 상황이었다. 응급수술을 받고 퇴원 후 집에서 안정을 취하고 있던 고객은 지난 12일 “생명의 은인인 동탄역 역무원들에게 감사의 인사를 전하고 싶다”는 마음을 전했다.

이혜영 SRT동탄역 역무원은 “사고 당시 함께 힘써주신 119대원과 동료 직원들 덕분에 신속하게 응급환자를 구할 수 있어 다행”이라며 “동탄역 직원들은 언제 어느 때든 승객의 생명과 안전을 지키기 위해 최선을 다하고 있다”고 말했다.

전국 주성남 기자 jsn024@

<저작권자 © 온라인 경제미디어 뉴스웨이 ·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AD
로또리치
위로 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