페이스북 네이버포스트 유튜브
인간과 공간을 위한 빛의 가장 아름다운 진화 옳은미래 lg의 옳은 미래가 더 궁금하다면 lgfyture.com

구현모 KT 대표, 2024년까지 AI 전문인력 3600명 양성

  • font-plus
  • font-minus
  • print
  • kakaostory
  • twitter
  • facebook

이미지 확대thumbanil

사진=KT

구현모 KT 대표가 연간 1200명, 2024년까지 총 3600명의 인공지능 인력 양성을 추진하겠다고 밝혔다.

구현모 KT 대표는 김부겸 국무총리와 서울시 서초구 우면동 소재 KT연구개발센터에서 진행된 현장간담회에서 이 같은 내용을 골자로 한 청년 구직자를 대상으로 인공지능 무상교육 ‘디지코 KT AI 혁신스쿨(가칭)’ 프로젝트를 추진한다고 7일 밝혔다.

AI 혁신스쿨은 대학생과 청년구직자 대상 맞춤형 무상 교육으로 코딩교육과 인공지능 및 디지털전환 기술을 활용한 프로젝트 실습 등 5개월 과정으로 운영된다. KT의 6대 광역본부를 거점으로 본부별 연간 200명을 선발, 오는 12월 시작해 2024년까지 총 3600명의 지역인재 양성을 목표로 하고 있다.

모집분야는 인공지능 개발자 및 디지털전환 컨설턴트 2개 분야로 KT의 채용전환형 인턴십과 연계해 수료생 중 우수인력은 인턴 과정을 거쳐 정식 채용된다.

이와 함께 KT그룹은 디지털플랫폼기업으로의 성공적인 안착을 위해 내년부터 2024년까지 3년 간 소프트웨어 개발, IT 설계, 보안 등 디지코 중심의 신규 채용을 대폭 확대할 계획이다.

이날 행사를 통해 KT는 정부가 추진하는 ‘청년희망 ON’ 프로젝트에 국내 기업 중 최초로 참여하고, 청년고용을 지원하기 위한 고용노동부의 ‘청년고용 응원 멤버십’에 7번째 기업으로 가입했다

김부겸 국무총리는 이번 간담회에서 “코로나19와 취업난에 힘든 청년들에게는 일자리가 최고의 희망”이라면서, 청년 일자리 확대에 동참해 준 KT에 감사를 전했다.

구현모 KT 대표는 “대한민국의 미래인 청년을 위해 KT가 최선을 다하겠다”면서 “앞으로도 정부가 추진하고 있는 청년희망 ON 프로젝트에 KT가 가지고 있는 기술과 자원을 적극 활용, 청년에겐 희망을 주고 중소벤처기업들에게는 성장의 기회를 제공할 수 있도록 협업하고 고민할 것”이라고 말했다.

이어진 기자 lej@

관련태그

#구현모

#KT

#인력

#AI

<저작권자 © 온라인 경제미디어 뉴스웨이 ·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위로 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