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네이버포스트
  • 유튜브
인간과 공간을 위한 빛의 가장 아름다운 진화 옳은미래 lg의 옳은 미래가 더 궁금하다면 lgfyture.com

LS일렉트릭, 부생수소 활용 부하대응 연료전지 시범사업 추진

  • font-plus
  • font-minus
  • print
  • 카카오 공유하기
  • twitter
  • facebook

한수원·SK가스·두산퓨얼셀·태광산업·현대자동차와 공동개발 MOU
울산미포산단에 연료전지 발전소 구축···VPP 플랫폼과 연계

이미지 확대thumbanil

(사진 왼쪽부터)현대자동차 김세훈 연료전지사업부장, 두산퓨얼셀 유수경 대표이사, LS ELECTRIC 박용상 대표이사, 한국수력원자력 정재훈 대표이사, SK가스 윤병석 대표이사, 태광산업 정찬식 대표이사가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사진=LS일렉트릭 제공

LS일렉트릭이 국내 주요기업과 함께 울산미포산단 연료전지 사업 개발을 위한 업무협약(MOU)을 체결하고 수소경제 활성화에 나선다.

LS일렉트릭은 3일 한국수력원자력(이하 한수원), SK가스, 두산퓨얼셀, 태광산업, 현대자동차 등 5개사와 비대면으로 MOU를 체결하고 향후 울산미포산단에서 발생하는 부생수소를 활용하는 연료전지 발전소 건설을 추진한다고 밝혔다.

특히 발전소 일부는 VPP 플랫폼과 연계해 SMP(계통한계가격), 연료비 등에 따라 발전량을 조절하는 부하대응 방식을 시범운영할 계획이다. VPP는 태양광, ESS, 풍력 등 분산자원을 하나로 모아 통합 관리해 발전소처럼 운영할 수 있는 기술로, 소규모전력중개사업자의 역할을 통해 분산된 자원을 활용하여 계통안정화에 기여할 수 있다.

이번 사업에서 한수원은 REC(신재생에너지 공급인증서) 구입과 부하대응을 위한 VPP 실증을 맡았으며 LS일렉트릭, SK가스, 두산퓨얼셀, 태광산업, 현대자동차는 EPC(설계·조달·시공) 및 LTSA(장기유지보수계약) 수행, 부생수소 공급 등을 각각 담당하게 된다.

LS일렉트릭은 스마트에너지 분야에서의 다양한 사업수행 실적과 경험을 바탕으로 신재생에너지 분야에 적극적인 투자하고 있다. 이번 사업에서는 사업개발 주관, EPC 수행, PEMFC(고분자 연료전지) 발전시스템을 공급하는 역할을 맡았다.

협약을 맺은 6개 기업은 앞으로 이와 유사한 사업모델이 적용되는 신규 사업의 추진에도 함께 협력하기로 했다.

정재훈 한수원 사장은 “부생수소를 활용한 부하대응 연료전지 시범사업에서 한수원은 다양한 신재생 사업 경험과 노하우를 활용하고, 현재 구축 중인 VPP 플랫폼을 적용할 예정”이라며, “이번 사업이 국내 부생수소를 활용한 부하대응 연료전지 사업의 참조 모델이 되도록 각 참여사와 함께 최선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박용상 LS일렉트릭 사장은 “이번 협약을 통해 부생수소 활용 부하대응 연료전지 시범사업 성공사례를 만들고, 참여사 간 협력과 시너지를 극대화해 산단 및 수요처중심의 분산형에너지로서 연료전지사업 활성화로 이어지기를 기대한다”고 말했다.

이지숙 기자 jisuk618@

<저작권자 © 온라인 경제미디어 뉴스웨이 ·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위로 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