페이스북 네이버포스트 유튜브
인간과 공간을 위한 빛의 가장 아름다운 진화 옳은미래 lg의 옳은 미래가 더 궁금하다면 lgfyture.com

경찰, ‘디스커버리 펀드’ 전방위 수사···하나·기은 이어 신한도 ‘긴장’(종합)

기업은행·한투증권 등 3곳 압수수색
경찰, 디스커버리자산운용 ‘정조준’

이미지 확대thumbanil
디스커버리 펀드 환매 중단 사태를 둘러싼 경찰의 수사가 본격화했다. 펀드 판매사인 하나은행과 기업은행에 이어 신한은행까지 수사선상에 오르면서 업계의 긴장감이 커지고 있다.

3일 금융권에 따르면 서울경찰청 금융범죄수사대는 이날 기업은행 본사를 비롯해 한국투자증권, 하나금융투자 등에 수사관을 보내 펀드 판매 관련 자료를 확보했다.

경찰은 압수수색이 끝나는 대로 압수물 분석에 착수한다는 방침이다.

이들은 디스커버리자산운용의 펀드를 판매한 금융사다. 기업은행의 경우 2017~2019년 ‘디스커버리US핀테크글로벌채권펀드’와 ‘디스커버리US부동산선순위채권펀드’를 각각 3612억원, 3180억원 규모로 판매했다.

그러나 미국 운용사가 펀드 자금으로 투자한 채권을 회수하지 못하면서 상당 규모의 환매가 지연된 상태다. 금융감독원 조사 결과 4월말 기준 환매중단으로 은행 등이 상환하지 못한 잔액은 약 2562억원으로 추산됐다.

디스커버리 펀드는 기업은행 외에도 하나은행 등 다른 시중은행과 증권사 등을 통해 판매됐다.

이에 경찰은 지난 21일 디스커버리자산운용 본사에 이어 22일엔 하나은행을 압수수색했다. 다음주엔 신한은행에 대한 수사도 이어갈 것으로 알려졌다. 다만 신한은행의 경우 상대적으로 판매 규모가 적어 참고인 조사 차원의 수사가 이뤄질 것이란 관측도 있다.

업계에선 디스커버리자산운용을 향한 경찰의 압박이 계속되는 것으로 보고 향방에 촉각을 곤두세우고 있다.

디스커버리자산운용은 청와대 정책실장을 역임한 장하성 중국대사의 동생 장하원 대표가 2016년 설립한 회사다.

환매중단 사건과 관련해 수개월 간 내사를 벌여온 경찰은 장 대표에게 특정경제범죄가중처벌법상 사기와 자본시장법 위반 혐의를 적용해 수사를 진행하고 있다.

차재서 기자 sia0413@

<저작권자 © 온라인 경제미디어 뉴스웨이 ·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AD
로또리치
위로 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