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네이버포스트
  • 유튜브
인간과 공간을 위한 빛의 가장 아름다운 진화 옳은미래 lg의 옳은 미래가 더 궁금하다면 lgfyture.com

정의선 회장, 두 달만에 미국 출장길···신사업 점검 행보

  • font-plus
  • font-minus
  • print
  • 카카오 공유하기
  • twitter
  • facebook

4월 출장에 이어 올들어 두 번째
74억弗 투자 발표 후 후속 일정 챙길듯

이미지 확대thumbanil
정의선 현대자동차그룹 회장이 또 미국 출장길에 올랐다. 지난 4월 출장을 다녀온 후 올 들어 2개월 만의 방문이다.

13일 재계 및 현대차에 따르면 정 회장은 이날 오후 김포공항 전용기 편으로 출국했다.

재계에선 정 회장이 지난 4월 미국 서부지역 출장을 통해 전기차 현지 생산 계획 등을 발표한 이후여서 이번 출장 목적도 향후 사업 점검 행보로 보고 있다.

이번 주 출장에서 정 회장은 보스턴, 매사추세츠주 등 미 동부지역을 둘러보며 일주일 가량 머물 것으로 알려졌다. 동부지역은 현대차가 미국에서 추진 중인 자율주행, 로봇 등 미래 신사업의 거점이 모여있다.

현대차가 미국 자율주행기술 전문업체 앱티브와 합작한 ‘모셔널’과 지난해 12월 인수를 발표한 로봇업체 ‘보스턴다이내믹스’의 본사가 이 지역에 있다.

정의선 회장은 전기차, 자율주행을 포함한 미래 모빌리티 사업에 대규모 투자를 집행하며 신기술 역량 강화에 역점을 두고 있다.

앞서 현대차는 한미정상회담에 맞춰 오는 2025년까지 미국 내 74억 달러(약 8조2000억원) 규모 투자를 집행하겠다고 발표했다. 이러한 투자 계획에는 아이오닉5 미국 생산을 비롯해 도심항공모빌리티(UAM) 사업, 로봇 사업 확대 등이 담겨 있다.

정 회장은 신규 투자 계획을 실행에 옮기기 위해 이번 출장에서는 현지 사업 파트너들과 투자 일정 및 후속 조치 등을 논의할 것으로 예상된다.

김정훈 기자 lennon@

<저작권자 © 온라인 경제미디어 뉴스웨이 ·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위로 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