페이스북 네이버포스트 유튜브
인간과 공간을 위한 빛의 가장 아름다운 진화 옳은미래 lg의 옳은 미래가 더 궁금하다면 lgfyture.com

‘대통령 외손자 의료기록 유출’ 서울대병원 압수수색

  • font-plus
  • font-minus
  • print
  • kakaostory
  • twitter
  • facebook

이미지 확대thumbanil

사진 = 연합뉴스

문재인 대통령 외손자의 의료기록 유출 의혹을 수사 중인 경찰이 최근 서울대병원을 압수수색했다.

24일 연합뉴스 보도에 따르면 서울경찰청 사이버수사과는 지난 8일 서울 종로구 연건동에 있는 서울대병원을 압수수색해 관련 자료를 확보했다. 문 대통령의 딸이자 외손자 서모군의 어머니 다혜씨가 국민의힘 곽상도 의원 등을 고소한 데 따른 수사다.

앞서 곽 의원은 지난해 12월 사회관계망서비스(SNS)에 글을 통해 서군이 같은 해 5월 서울대 어린이병원을 방문해 진료를 받았고, 이 과정에서 진료 청탁과 진료일 앞당기기 등 부정행위가 있었다는 제보를 받았다고 주장했다.

다혜씨 측은 "서군은 병원 방문 날 소아청소년과 진료만 받았다. 진료 당일 현장에서 다른 과의 진료도 받았다는 내용은 명백한 허위사실"이라며 곽 의원을 허위사실 적시에 의한 명예훼손 등 혐의로 지난 1월 경찰에 고소했다.

또 서군의 진료 기록이 공개된 것과 관련해 곽 의원실의 전직 보좌관과 병원 관계자도 개인정보보호법 위반 혐의로 고소했다. 다혜씨는 지난 1월 경찰에 출석해 고소인 조사를 받았다.

김소윤 기자 yoon13@

<저작권자 © 온라인 경제미디어 뉴스웨이 ·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위로 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