페이스북 네이버포스트 유튜브
인간과 공간을 위한 빛의 가장 아름다운 진화 옳은미래 lg의 옳은 미래가 더 궁금하다면 lgfyture.com

머스크 “이젠 비트코인으로 테슬라 살 수 있다”

  • font-plus
  • font-minus
  • print
  • kakaostory
  • twitter
  • facebook

트위터로 밝혀···“법정화폐로 환전 않고 계속 보유”
트윗 한 시간만에 비트코인 790달러 올라

이미지 확대thumbanil

사진 = 트위터 제공

가상화폐 비트코인으로 테슬라 자동차를 살 수 있게 됐다.

테슬라 최고경영자(CEO) 일론 머스크는 24일 트위터로 "지금부터 비트코인으로 테슬라를 살 수 있다"라고 밝혔다.

미국 외 지역에선 올해 안에 비트코인 대금지급이 가능해질 것이라고 따로 설명해 비트코인으로 테슬라를 사는 것은 일단 미국에서만 가능할 전망이다.

머스크는 대금으로 받은 비트코인을 계속 비트코인으로 가지고 있고 다른 법정화폐(fiat currency)로 환전하지 않겠다고 밝혔다.

또 테슬라는 비트코인 결제에 '내부 오픈소스 소프트웨어'를 사용하고 비트코인 노드를 직접 운영한다고도 설명했다. 노드는 비트코인 거래 시 거래가 유효한지 확인하고 중복거래를 막는 정보를 가진 일종의 서버를 말한다.

머스크는 비트코인 시장을 움직이는 주요인사다.

야후파이낸스는 이날 머스크 트윗이 올라온 직후 미국달러 기준 비트코인 가격이 3% 뛰었다고 전했다.

가상화폐 사이트 코인데스크를 보면 머스크가 트윗을 올린 이날 오후 4시(한국시간)께 비트코인 1개당 가격은 5만4천716.75달러(약 6천196만6천원)였는데 한 시간 뒤 5만5천505.88달러(약 6천286만원)로 약 790달러 올랐다.

현재 테슬라가 판매하는 차량 가운데 제일 비싼 모델은 '모델 S 플레이드(Plaid) 플러스'로 홈페이지에 게시된 가격이 14만2천990달러다. 이런 가격을 고려하면 비트코인 2개만 있으면 웬만한 테슬라 차량은 구매할 수 있을 것으로 보인다.

테슬라는 지난달 15억달러(약 1조7천억원)어치 비트코인을 구매하고 결제수단으로 허용하겠다는 방침을 공시했다.

이후 비트코인 가격은 역대 최고가로 크게 뛰었다.

테슬라는 이달 15일엔 미국 증권거래위원회(SEC)에 제출한 자료에서 잭 커크혼 최고재무책임자(CFO)에게 '마스터 오브 코인'이라는 직함을 새로 부여했다고 밝혔다.

새 직함을 부여한 이유를 설명하지는 않았고 '장난'으로 받아들여졌지만 경제매체들은 테슬라가 지난달 비트코인을 매수한 것과 관련됐다는 분석을 내놨다.

당시 머스크에게 부여된 새 직함은 '테크노킹'이다.






[연합뉴스]


<저작권자 © 온라인 경제미디어 뉴스웨이 ·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위로 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