페이스북 네이버포스트 유튜브
인간과 공간을 위한 빛의 가장 아름다운 진화 옳은미래 lg의 옳은 미래가 더 궁금하다면 lgfyture.com

경기도청·GH 직원 19명, 가족 전원 ‘투기조사 동의서’ 거부

  • font-plus
  • font-minus
  • print
  • kakaostory
  • twitter
  • facebook

가족 일부 미제출 168명···본인·가족 동의서 거부 1명 중징계

이미지 확대thumbanil

청년진보당의 LH 직원 땅 투기 항의 퍼포먼스. 사진=연합뉴스

경기도는 자체 부동산 투기 전수조사 대상 도청 및 경기주택도시공사(GH) 현직 직원 1347명 중 1160명이 가족 전원에 대한 개인정보 제공 동의서를 제출했다고 24일 밝혔다.

전날까지 조사대상 가족 중 일부의 동의서를 제출하지 않은 직원은 168명(도청 79명, GH 89명)이며, 가족 모두의 동의서 제출을 거부한 직원은 19명(도청 8명, GH 11명)이다.

경기도 반부패조사단은 가족 동의서 미제출자에게 추가 제출을 촉구하는 한편 부동의에 대한 구체적인 소명서 제출을 요구 중이다.

도는 합리적 사유 없이 개인정보 동의에 거부하는 직원에 대해서는 국민의 신뢰를 저버리고 부패 행위를 은닉하려는 의도가 있다고 판단해 엄중히 문책하고 수사기관에 명단을 통보할 방침이다.

도는 가족은 물론 본인의 동의서까지 모두 제출을 거부한 도청 직원 A씨에 대해 중징계 처분을 내리기로 했다.

이 밖에 도는 퇴직자 227명(도 154명, GH 73명)에 대해서도 본인 및 가족 동의서를 제출받는 중이다.

도는 이달 초부터 도와 GH 주도 개발지구 6곳과 3기 신도시 7곳을 대상으로 공직자의 투기 의혹 조사를 진행 중이다.

조사 대상에는 관련 전·현직 직원 1574명 이외에 형제·자매, 배우자의 직계존비속과 그 형제까지 포함됐다.




[연합뉴스]


<저작권자 © 온라인 경제미디어 뉴스웨이 ·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위로 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