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간과 공간을 위한 빛의 가장 아름다운 진화 옳은미래 lg의 옳은 미래가 더 궁금하다면 lgfyture.com
이세정 기자
등록 :
2020-06-18 15:20
관련 태그

#한진

#물류센터

㈜한진, ‘메가 허브 물류센터’ 만든다…2023년 초 완공 목표

㈜한진 대전 메가 허브 물류센터 조감도. 사진=㈜한진 제공

㈜한진이 오는 2023년까지 택배 시장 점유율 20% 달성을 목표로 대전 메가 허브(Mega-Hub) 물류센터 구축에 박차를 가한다.

㈜한진과 대전시는 18일 대전시청에서 류경표 ㈜한진 대표이사와 허태정 대전시장을 비롯한 주요 관계자가 참석한 가운데 대전 메가 허브 물류센터 신설 투자 및 지원을 위한 업무협약을 체결했다고 밝혔다.

㈜한진은 2850억원을 투자해 2023년 초까지 대전종합물류단지 내 5만 9541m² 부지에 연면적 14만8230m², 지상 4층 규모의 대전 메가 허브 물류센터를 구축한다.

대전 메가 허브 물류센터는 화물차 470여대가 동시에 상하차 작업을 할 수 있고 택배자동분류기, 3D 자동 스캐너 등 첨단 물류자동화 설비의 도입으로 분류 작업 시간이 단축돼 생산성을 크게 높일 수 있다.

또 수도권과 경부·호남을 잇는 물류거점으로서 대전의 지리적 이점을 활용해 주요 지역에 흩어져 있는 택배 물량을 메가 허브 터미널에 집결 후 처리하는 방식인 허브 앤 스포크(Hub & Spoke) 배송 체계를 더욱 강화해 원가 절감은 물론, 경유지 수 최소화에 따른 운영 효율화를 꾀한다.

향후 대전 메가 허브 물류센터가 가동되면 현재 일 평균 처리 가능 택배 물량이 170만 박스에서 260만 박스까지 확대된다. 택배 분류 및 상하차와 관리·운영 등에 필요한 1200명 이상의 인력이 투입돼 지역의 고용창출에도 도움이 될 전망이다.

㈜한진은 대전 메가 허브 물류센터 구축은 물론, 현재 전국 각 거점 지역에 택배터미널 신·증축을 추진하고 자동화 설비 도입에도 속도를 내 지속적인 택배 수요 증가에 안정적인 대응체계를 구축하고 있다.

택배·물류 인프라를 기반으로 ㈜한진만의 특화된 CSV(Creating Shared Value·공유가치창출) 활동을 더욱 확대하고 강화하는 등 국내 최초로 택배 서비스를 도입한 종합물류기업으로서 택배시장의 혁신과 질적성장을 위한 새로운 패러다임을 주도한다는 계획이다.

류경표 대표는 “언택트(Untact) 비즈니스가 급성장함에 따라 미래핵심산업으로 자리잡은 물류산업을 육성하는 혁신도시 대전시와 대한민국 물류 역사를 선도해온 ㈜한진이 시너지를 발휘해 지역발전을 견인하고 성장동력을 확보해 기업과 도시가 동반성장하는 파트너로 지속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한편, ㈜한진은 대전 메가 허브 물류센터 건립과 택배터미널 신·증축 및 장비 증설을 비롯해 인천공항 GDC(Global Distribution Center), 물류창고 신축, 항만터미널 시설장비 등에 투자를 지속하고 있다.

이세정 기자 sj@

<저작권자 © 온라인 경제미디어 뉴스웨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AD
로또리치
배철현의 테마 에세이
한국투자증권
집 걱정 없눈 세상을 만드는 LH 한국토지주택공사

온라인 경제미디어 뉴스웨이

(주)뉴스웨이 | 서울특별시 용산구 한강대로 252 우리빌딩 6층 | 등록번호 : 서울, 아00528 | 등록일자 : 2008.03.10 | 발행일자 : 2008.03.10 | 제호 : 뉴스웨이
발행인 : 김종현 | 편집인 : 강 혁 | 청소년보호책임자 : 안 민 | Tel : 02. 799. 9700 | Fax : 02. 799. 9724 | mail to webmaster@newsway.co.kr
뉴스웨이의 모든 콘텐츠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는 바, 무단 전재·복사·배포 등은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Copyright © Newsway. All Rights Reserved.
위로 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