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건희·이재용 부자 배당 1·2위 ‘굳건’…총 배당금 6174억원

정몽구·정몽준·최태원·정의선·구광모 상위 10위
삼성전자 총 9조6192억원 배당 ‘압도적 1위’

삼성그룹의 이건희·이재용 부자가 지난해 총 6174억원의 배당금을 받아 개인 배당 1, 2위를 굳건히했다.

26일 기업평가사이트 CEO스코어에 따르면 2019 회계연도 기준 개인 배당금 순위 1~9위는 지난해와 동일했고 10위의 경우 구본준 LG그룹 고문이 새롭게 등장했다.

개인별 배당 1위 이건희 삼성전자 회장은 지난해와 동일한 4748억원의 배당금을 챙겼다. 이 회장은 2009년부터 2019년까지 11년 연속 1위 자리를 지켰다.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의 배당금은 2018년 대비 1.9% 늘어난 1426억원으로 2위를 차지했다.

그 뒤로는 ▲정몽구 현대차 회장(933억원) ▲정몽준 아산재단 이사장(777억원) ▲홍라희씨(767억원) ▲최태원 SK 회장(649억원) ▲정의선 현대차 수석부회장(608억원) ▲구광모 LG 회장(569억원) ▲조정호 메리츠금융지주 회장(545억원) ▲구본준 LG그룹 고문(293억원) 등이 상위 10위에 이름을 올렸다.

구 고문이 지난해 13위에서 10위로 올라서며 지난해 공동 10위였던 이부진 호텔신라 사장, 이서현 삼성복지재단 이사장은 공동 11위(282억원)로 밀려났다.

상위 10위 중 배당금이 10% 이상 늘어난 인물은 조정호 메리츠금융지주 회장, 구광모 LG 회장, 구본준 고문 세 사람이었다.

구광모 회장과 구 고문의 경우 ㈜LG의 배당금이 주당 2000원에서 2200원으로 늘어나며 배당금 총액이 각각 10%씩 늘어났다.

조정호 회장도 2018 회계연도 467억원에서 올해 545억원의 배당금을 가져가 배당금 증감률이 16.6%에 달했다.

한편 2355개 상장사 중 21일까지 배당을 발표한 658개사의 2019년 회계연도 기준 배당금은 총 27조9396억원으로 나타났다.

기업별로 살펴보면 삼성전자가 9조6192억원을 배당해 압도적 1위를 기록했고 현대차가 1조535억원으로 2위를 차지했다.

작년 1조 이상 배당금을 집행했던 SK하이닉스는 올해 실적 악화에 따라 배당금이 33.3% 줄어든 6840억원으로 집계됐다.

이지숙 기자 jisuk618@

<저작권자 © 온라인 경제미디어 뉴스웨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AD
로또리치
배철현의 테마 에세이
한국산업기술대학교
삼성화재
집 걱정 없눈 세상을 만드는 LH 한국토지주택공사

온라인 경제미디어 뉴스웨이

서울특별시 용산구 한강대로 252 우리빌딩 6층 | 등록번호 : 서울, 아00528 | 등록일자 : 2005.08 | 제호 : 뉴스웨이 | 발행인 : 김종현
편집인 : 강 혁 | 청소년보호책임자 : 안 민 | Tel : 02. 799. 9700 | Fax : 02. 799. 9724 | mail to webmaster@newsway.co.kr
뉴스웨이의 모든 콘텐츠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는 바, 무단 전재·복사·배포 등은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Copyright © Newsway. All Rights Reserved.
위로 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