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정아 기자
등록 :
2020-02-12 17:06

수정 :
2020-02-12 17:12
관련 태그

#대구

#봉준호

[소셜 캡처]동상·생가·기념관…‘선 세게 넘은’ 봉준호 마케팅

‘기생충’의 아카데미 4관왕으로 떠들썩한 요즘. 봉준호 감독이 태어나 어린 시절을 지낸 대구는 그 열기가 더 뜨겁습니다. 정치권에서 봉준호 동상 및 박물관 건립, 생가 터 복원 등 기념사업 계획이 쏟아지고 있기 때문인데요.

시상식 일주일도 안 지난 시점. 네티즌들은 동상 건립에 생가 터 복원까지 발 빠르게 언급되는 기념사업 추진과 그 내용들이 황당하다는 반응입니다.

이렇듯 기념사업에 대한 반응이 영 시원치 않은 배경에는 박근혜 정부의 블랙리스트 사건도 있지요. 한때 봉 감독을 배제하고 활동을 어렵게 했던 정치권의 태세전환이 뻔뻔하다는 비난도 이어지고 있습니다.

관련 사업을 통해 해당 지역이 관광의 메카로 떠오를 것이란 기대도 사실상 전무. 벌써부터 혈세 낭비를 우려하는 지적이 적지 않습니다. 이에 그 돈을 더 필요한 곳에 써야 한다는 의견도 나옵니다.

물론 아카데미 수상이 영화사에 전례 없는 경사인 만큼 출생지에서 기념사업이 쏟아지는 게 당연하다는 반응도 일부 있는데요. 기생충 열풍을 타고 뜨겁게 달아오른 대구의 봉준호 마케팅, 여러분은 어떻게 생각하나요?

박정아 기자 pja@

<저작권자 © 온라인 경제미디어 뉴스웨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AD
로또리치
배철현의 테마 에세이
한국산업기술대학교
삼성화재
집 걱정 없눈 세상을 만드는 LH 한국토지주택공사

온라인 경제미디어 뉴스웨이

(주)뉴스웨이 | 서울특별시 용산구 한강대로 252 우리빌딩 6층 | 등록번호 : 서울, 아00528 | 등록일자 : 2008.03.10 | 발행일자 : 2008.03.10 | 제호 : 뉴스웨이
발행인 : 김종현 | 편집인 : 강 혁 | 청소년보호책임자 : 안 민 | Tel : 02. 799. 9700 | Fax : 02. 799. 9724 | mail to webmaster@newsway.co.kr
뉴스웨이의 모든 콘텐츠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는 바, 무단 전재·복사·배포 등은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Copyright © Newsway. All Rights Reserved.
위로 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