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간과 공간을 위한 빛의 가장 아름다운 진화 옳은미래 lg의 옳은 미래가 더 궁금하다면 lgfyture.com

이건희 회장, 올해 지분가치 증가 1위…‘17조6213억 보유’

지분가치 총액 이건희·이재용·서경배·정몽구·최태원 순

사진=연합뉴스 제공

올해도 이건희 삼성 회장이 주식부호 1위 자리를 지켰다. 이 회장의 지분가치는 올해 4조원 이상 증가해 지분가치 증가액도 전체 1위를 차지했다.

31일 기업평가사이트 CEO스코어에 따르면 국내 상장사 주식을 보유한 개인 2만2327명(30일 기준)을 조사한 결과 1위는 17조6213억원을 보유한 이건희 회장으로 조사됐다.

이어 ▲이재용 부회장(7조3518억원) ▲서경배 아모레퍼시픽 회장(5조502억원) ▲정몽구 현대차그룹 회장(3조9644억원) ▲최태원 SK 회장(3조4022억원)이 5위 안에 이름을 올렸다.

그 뒤로는 ▲홍라희 씨(3조218억원) ▲서정진 셀트리온 회장(2조7221억원) ▲정의선 현대차 수석부회장(2조3224억원) ▲김범수 카카오 의장(1조9210억원) ▲방준혁 넷마블 의장(1조9154억원)으로 나타났다.

11위는 LG 구광모 회장으로 지분가치가 1조9100억원이었으며 이부진 호텔신라 대표와 이서현 삼성복지재단 이사장의 지분가치가 각각 1조7217억원으로 공동 12위를 기록했다.

한편 올해 들어 지분가치가 가장 큰 폭으로 증가한 개인은 이건희 회장으로 1월 2일 13조5792억원에서 12월 30일 기준 17조6213억원으로 4조422억원이 늘었다.

이어 ▲홍라희 전 관장(9233억원) ▲서경배 회장(7928억원) ▲이재용 부회장(7853억원) ▲김범수 의장(6445억원) ▲김창수 F&F 대표(4983억원) ▲김덕용 케이엠더블유 회장(4928억원) ▲이윤재 지누스 회장(4707억원) ▲이해진 네이버 글로벌투자책임자(4199억원) ▲정몽구 회장(416억원) 순으로 집계됐다.

반면 서정진 셀트리온 회장, 임성기 한미약품 회장, 이웅열 전 코오롱그룹 회장 등은 지분평가액이 크게 줄었다.

서정진 회장은 연초 3조6506억원에 달했던 지분가치가 2조7221억원으로 1년 만에 9285억원(25.4%) 줄며 감소액 1위를 차지했다. 임성기 회장과 이웅열 회장도 지분가치가 각각 8477억, 5606억원 감소했다.

이어 ▲신동국 한양정밀 대표(-4300억원) ▲신동빈 롯데 회장(-3371억원) ▲정현호 메디톡스 대표(-2821억원) ▲방준혁 넷마블 의장(-2819억원) ▲이재현 CJ 회장(-2659억원) ▲정몽윤 현대해상 회장(-2526억원) 등이 주가 부진으로 지분가치가 하락했다.

이지숙 기자 jisuk618@

<저작권자 © 온라인 경제미디어 뉴스웨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AD
로또리치
배철현의 테마 에세이
한국산업기술대학교
삼성화재
집 걱정 없눈 세상을 만드는 LH 한국토지주택공사

온라인 경제미디어 뉴스웨이

서울특별시 용산구 한강대로 252 우리빌딩 6층 | 등록번호 : 서울, 아00528 | 등록일자 : 2005.08 | 제호 : 뉴스웨이 | 발행인 : 김종현
편집인 : 강 혁 | 청소년보호책임자 : 안 민 | Tel : 02. 799. 9700 | Fax : 02. 799. 9724 | mail to webmaster@newsway.co.kr
뉴스웨이의 모든 콘텐츠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는 바, 무단 전재·복사·배포 등은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Copyright © Newsway. All Rights Reserved.
위로 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