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네이버포스트
  • 유튜브
인간과 공간을 위한 빛의 가장 아름다운 진화 옳은미래 lg의 옳은 미래가 더 궁금하다면 lgfyture.com

메리츠금융, 화재·증권 완전자회사 편입···"급변하는 시장 환경 대응"

  • font-plus
  • font-minus
  • print
  • 카카오 공유하기
  • twitter
  • facebook

장기 투자 구조 결합으로 계열사 시너지효과 극대화

이미지 확대thumbanil
메리츠금융그룹이 메리츠화재와 메리츠증권을 완전자회사로 편입한다. 자본을 효율적으로 배분해 급변하는 시장 환경에 대응하려는 포석이다. 이로써 화재와 증권은 상장폐지되고, 메리츠금융만 상장사로 남는다.

21일 메리츠금융은 이 같은 내용을 골자로 메리츠화재, 메리츠증권과 포괄적 주식교환에 착수한다고 밝혔다.

교환비율은 메리츠화재 주식 1주당 지주 주식 1.2657378주, 메리츠증권 주식 1주당 지주 주식 0.1607327주다.

메리츠지주는 신주 발행을 통해 교환 주식을 교부한다. 현재 메리츠금융이 보유한 메리츠화재 지분은 59.6%, 메리츠증권 지분은 53.4%다.

거래가 끝나면 메리츠화재와 메리츠증권은 메리츠지주의 100% 자회사로 편입된다. 또 조정호 메리츠금융 회장의 지주사 지분율도 현 75.8%에서 약 47%로 하락할 것으로 점쳐진다.

메리츠금융 측은 화재와 증권 양사의 안정적인 수익성을 바탕으로 한 효율적인 자본배분을 통해 그룹 전반의 유기적인 재무 유연성을 발휘하고자 이 같이 결정했다고 설명했다. 증권의 거래 능력과 화재의 장기 투자 구조를 결합해 계열사 간 시너지효과 극대화한다는 복안이다.

동시에 주주 간 이해상충 해소를 통한 의사결정 간소화로 안정적이고 효율적인 경영시스템을 확립할 것으로 회사는 기대하고 있다.

동시에 메리츠금융은 주주가치 제고에도 속도를 높인다. 2023회계연도부터 통합될 지주사는 배당과 자사주 매입 소각을 포함해 연결기준 당기순이익의 50%를 주주에게 환원하는 것을 원칙으로 삼았다. 이는 각사의 최근 3개년 주주환원율 평균(지주 27.6%, 화재 39.7%, 증권 39.3%)을 넘어서는 수준이다.

김용범 메리츠지주 부회장은 콘퍼런스콜에서 "글로벌 경제 환경이 저성장·저금리에서 저성장·고금리로 전환됨에 따라 미래의 투자 불확실성이 높아지고 금융시장의 변동성은 급격히 확대되고 있다"면서 "환경 변화에 적극적으로 대응하고 안정적인 수익 창출을 위해 그룹 내 자본의 효율적 배분과 신속한 경영의사 결정이 그 어느 때보다 중요하다고 판단했다"고 말했다.

이어 "포괄적 주식 교환은 대주주 지분 승계와 전혀 상관이 없다"며 "대주주가 지분 승계를 할 계획이 없고 주가와 관련해 대주주와 일반주주 간 이해상충이 전혀 없다"고 언급했다.

이수정 기자 crystal@

<저작권자 © 온라인 경제미디어 뉴스웨이 ·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위로 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