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네이버포스트
  • 유튜브
인간과 공간을 위한 빛의 가장 아름다운 진화 옳은미래 lg의 옳은 미래가 더 궁금하다면 lgfyture.com

'하이닉스 참여' 용인 반도체 클러스터, 인허가 매듭·용수시설 곧 착공

  • font-plus
  • font-minus
  • print
  • 카카오 공유하기
  • twitter
  • facebook

산업부-여주시-하이닉스, 국회서 상생협력 MOU
SK하이닉스, 120조 투자해 4공장 구축 계획

이미지 확대thumbanil
지난 17일 인허가 절차를 마친 용인 반도체 클러스터 사업이 용수시설 착공을 시작으로 본격화한다. 당초 지난 7월 착공식을 계획한 이 사업은 용수시설 구축을 둘러싼 SK하이닉스와 여주시의 갈등으로 연기됐었다.

산업통상자원부는 21일 오후 국회에서 SK하이닉스, 여주시와 함께 '용인 반도체 클러스터의 성공적 조성을 위한 상생협력 협약식'을 열고 산단 조성 협력과 여주시 상생 협력을 위한 양해각서(MOU)를 체결했다.

이날 협약식에는 이창양 장관을 비롯해 국민의힘 정진석 비상대책위원장, 성일종 정책위 의장, 한무경·김선교·노용호 의원, 여주시장, SK하이닉스 대표이사, LH 사장 등이 참석했다.

용인 반도체 클러스터는 총 사업비 120조원 이상이 투입되는 대규모 민간 투자 프로젝트다. 용인시 처인구 원삼면 일대 약 415만m²(약 125만평) 규모 부지에 차세대 메모리 반도체 생산기지를 짓는 사업이다. SK하이닉스 4개 신규 공장이 들어서고, 소부장(소재·부품·장비)기업 50여개사도 입주할 예정이다.

SK하이닉스는 지난 2019년 투자를 발표했으나, 올 여름 착공식마저 연기되는 등 용지 조성 공사에 착수하지 못했다. 산단부지 조성 및 전력 등 필수 인프라 설치를 위한 관련 인허가 협의를 모두 완료했으나, 용수시설 구축을 위한 여주시와의 인허가 협의가 해결되지 않아서다.

여주시는 그동안 인근 여러 산단의 용수시설 설치로 인한 주민불편을 감내해 왔다는 입장이었다. 상수원 보호를 위한 각종 규제로 인해 지역발전에 제한이 많았던 만큼, 여주시 주민불편 해소 및 지역경제 활성화를 위한 정부, SK하이닉스 등 관계기관의 관심과 협력을 촉구해 왔다.

이에 산업부는 인허가 문제의 조속한 해결을 위해 관계부처, 지자체, 기업 등이 참여하는 용인 반도체 클러스터 용수시설 태스크포스(TF)를 구성해 여주시와 관계부처간 입장을 조율해 왔다.

정부는 여주시와의 상생을 위해 수도권내 공장 신·증설 관련 규제개선, 수질보전 사업지원 등의 가능 여부를 세밀히 검토해 보기로 했다.

지난달 정부는 반도체 경쟁력 향상을 위해 산업단지의 기존 용적률인 350%에서 490%까지 적용키로 하는 규제 완화책을 내놨다. 이렇게 되면 기존의 2층짜리 반도체 공장을 3층으로 지을 수 있다. 지난 7월에는 폐수배출이 없는 공장의 신‧증설 규모를 1000제곱미터(㎡)에서 2000㎡로 완화키로 했다.

향후 공사가 본격화되면 내년 산단 착공을 거쳐 당초 계획했던 2027년 팹(공장) 준공 목표를 달성한다는 계획이다.

협약식에 참석한 이창양 장관은 "최근 인플레이션, 금리 인상 등으로 반도체 업황이 악화되는 추세지만 이럴 때일수록 미래를 위한 선제적인 투자가 지속돼야 한다"고 강조했다.

이어 "투자 활성화를 지원하기 위해 국가산단 조성, 특화단지 지정, 우수인력 양성 등을 적극 추진하고, 산단조성 인허가가 지연되지 않도록 인허가 신속처리 특례 강화를 포함한 국가첨단전략산업법 개정을 위해 국회와 긴밀히 협력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김정훈 기자 lennon@

관련태그

#SK하이닉스

<저작권자 © 온라인 경제미디어 뉴스웨이 ·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위로 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