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네이버포스트
  • 유튜브
인간과 공간을 위한 빛의 가장 아름다운 진화 옳은미래 lg의 옳은 미래가 더 궁금하다면 lgfyture.com

이슈 콕콕

돼지고기·술에 이어 미니스커트까지···'금지 천국' 카타르

  • font-plus
  • font-minus
  • print
  • 카카오 공유하기
  • twitter
  • facebook

이미지 확대thumbanil
이미지 확대thumbanil
이미지 확대thumbanil
이미지 확대thumbanil
이미지 확대thumbanil
이미지 확대thumbanil
지난 20일 2022 카타르 월드컵이 화려하게 막을 올렸습니다. 이번 월드컵은 사상 첫 이슬람 국가에서의 개최이기도 한데요. 이슬람 율법에 따른 전례 없는 엄격한 규정으로 논란이 뜨겁습니다.

우선 이슬람 규정은 먹거리에 엄격합니다. 종교상의 이유로 돼지고기는 먹는 것은 물론 반입 자체도 불가능하며, 경기장 내에서의 주류 판매도 금지돼있습니다.

의상을 둘러싼 규정도 까다롭습니다. 국제축구연맹(FIFA)은 카타르와의 협의를 통해 의상 규정을 내놓았는데요. 남성은 바지가 최소 무릎 아래까지 와야 하며, 여성은 수영장·해변을 제외한 곳에서는 몸을 가려야 합니다.

화려함으로 주목받은 선수들의 아내나 여자친구들도 예외는 아니었는데요. 영국 데일리메일에 따르면 이들 역시 이번 월드컵 기간에는 규정에 맞는 의상으로 카타르 문화를 존중할 계획이라고 밝혔습니다.

다양한 세계인들이 모이는 축제임에도 불구하고 엄격한 이슬람 규율을 적용하는 카타르 월드컵에 많은 네티즌들이 이해하기 힘들다는 반응을 보였는데요.

깐깐한 카타르 월드컵, 여러분은 어떻게 생각하나요?

박희원 기자 parkheewonpark@

<저작권자 © 온라인 경제미디어 뉴스웨이 ·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위로 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