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네이버포스트
  • 유튜브
인간과 공간을 위한 빛의 가장 아름다운 진화 옳은미래 lg의 옳은 미래가 더 궁금하다면 lgfyture.com

한국거래소, '코스닥 글로벌 세그먼트' 출범···51개사 편입

  • font-plus
  • font-minus
  • print
  • 카카오 공유하기
  • twitter
  • facebook

이미지 확대thumbanil

사진=한국거래소 제공

한국거래소는 코스닥 시장의 블루칩 기업들을 선별한 '코스닥 글로벌 세그먼트' 제도가 공식 출범했다고 21일 밝혔다.

손병두 이사장은 기념사를 통해 "코스닥시장을 대표하는 기업으로 인정받은 편입기업에게 축하말씀을 전한다"며 "연계상품개발, 해외IR 등 적극적 지원을 통해 코스닥 글로벌 편입기업의 가치를 높이기 위해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손 이사장은 "세그먼트 제도는 나스닥 사례를 벤치마크해 만들었다"며 "세그먼트 제도는 코스닥 디스카운트를 프리미엄으로 전환하는 게임체인저가 될 것"이라고 강조했다.

거래소는 코스닥 글로벌 세그먼트 출범과 함께 이날 편입기업을 대상으로 코스닥 글로벌 주가지수를 산출·공표했다. 코스닥 글로벌 지수는 51개사 중 시총이 큰 종목일수록 지수에서 차지하는 비중이 크게 잡히는 방식으로 산출한다. 또 편입기업과 관련된 종합적인 정보를 원스톱 서비스하기 위한 전용 홈페이지도 오픈했다.

코스닥 글로벌 세그먼트 편입 대상 기업은 총 51개사로, 시가총액 합계는 78조원이다. 이는 코스닥시장 전체 시총의 23%를 차지한다. 편입된 51개사의 평균 시총은 코스닥 평균의 9배에 달하는 1조5000억원 수준이다.

섹터 분포는 반도체(15사), 서비스·콘텐츠(14사), 제약·바이오(11사), 제조업(11사) 등으로 구성됐다. 셀트리온헬스케어(의료·바이오)가 51개사 중 시총 1위이며, 에코프로비엠(제조업), 카카오게임즈(서비스·컨텐츠), 리노공업(반도체)이 해당 섹터에서 각각 시총 1위에 이름을 올렸다.

이들 중 25개사는 상장 기간이 10년 이상으로 오래됐으며, 5년 이내로 비교적 최근에 상장한 기업은 에코프로비엠, 피에스케이, 아이티엠반도체, 카카오게임즈, HK이노엔 등 6개사다.

거래소는 관계자는 "코스닥 글로벌 세그먼트 편입 기업들에 대해 시장평가 및 재무적 측면에서 우수하고 특정 업종에 편중되지 않으며, 소수 종목으로도 시장 전체를 대표할 수 있다"고 설명했다.

이어 "코스닥 글로벌 지수는 코스닥시장 대표지수로 사용되는 코스닥150과 비교해 우수한 지수 성과를 보였다"며 "상승기에는 더 탄력적으로 상승하고 하락기에는 상대적으로 덜 하락하는 등 코스닥종합지수와 거의 유사한 패턴을 보이는 코스닥150지수 대비 차별화된 움직임을 보인다"고 덧붙였다.

안윤해 기자 runhai@

<저작권자 © 온라인 경제미디어 뉴스웨이 ·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위로 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