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네이버포스트
  • 유튜브
인간과 공간을 위한 빛의 가장 아름다운 진화 옳은미래 lg의 옳은 미래가 더 궁금하다면 lgfyture.com

hy, 샐러드 연간 판매량 100만개 돌파···전년比 40%↑

  • font-plus
  • font-minus
  • print
  • 카카오 공유하기
  • twitter
  • facebook

이미지 확대thumbanil

사진=hy 제공

hy는 '잇츠온 샐러드(이하 샐러드)' 판매량이 100만개를 돌파했다고 21일 밝혔다.

hy 샐러드 누적 판매량은 올해 1~10월 기준 120만개를 기록했다. 전년 이는 동기 대비 40%가량 증가한 수치다. 연말까지 150만 개 이상 판매할 것으로 예측된다. 매출액 또한 50억원을 넘어서며 주요 사업군으로 성장했다.

판매량 증가 배경으로는 '헬시플레저' 문화 확산과 '런치플레이션'이 꼽힌다.

자체 데이터 분석 결과 체중 관리에 신경 쓰는 하절기 샐러드 판매량은 동절기보다 40% 이상 많다. 가장 많이 팔린 품목도 '닭가슴살 샐러드'다.

주 구매층은 3040세대다. 10월 누적 기준 전체 주문 수량의 56%를 차지한다. 세부적으로는 30대 여성이 18%로 가장 많았으며 40대 여성이 17%로 뒤를 이었다. 2021년 대비 20대 구매 비율은 2% 늘었다.

물가상승이 본격화된 5월 판매량은 14만개로 자체 월 판매량 최대치를 경신했다. 5월부터 7월까지 3개월간 판매량은 전년 같은 기간과 비교해도 30% 이상 늘었다. 소비자물가 동향에 따르면 7월 신선식품지수는 동기 대비 13% 올랐다. 폭염과 폭우로 인하여 채소, 과일 등 농산물 가격이 급등했기 때문이다.

'프레시 매니저'가 원하는 장소로 무료 배송하는 방식과 구독 서비스도 경쟁력이다.

hy에 따르면 실제 샐러드 판매 수량에서 정기 구독 비율은 71%로 나타났다. 단품 정기 배송보다는 '맞춤식단' 인기가 높다. 맞춤식단은 고객이 선택한 상품을 지정한 요일에 전달하는 서비스다. 맞춤식단 판매 비율은 전체 구독 판매량 중 73%에 해당한다.

hy는 샐러드 소스팩을 비롯해 샐러드&샌드위치 박스 등 다양한 형태의 신제품을 통해 관련 제품군을 적극적으로 넓혀갈 계획이다.

이지은 hy 플랫폼CM팀장은 "뛰어난 맛과 가성비, 정기 무료배송의 편리함까지 갖춘 '잇츠온 샐러드'를 찾는 고객들이 점차 늘고 있다"며 "제품 라인업 강화를 통해 주요 사업영역으로 키워나갈 것이다"고 말했다.​

김민지 기자 kmj@

관련태그

#hy

<저작권자 © 온라인 경제미디어 뉴스웨이 ·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위로 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