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네이버포스트
  • 유튜브
인간과 공간을 위한 빛의 가장 아름다운 진화 옳은미래 lg의 옳은 미래가 더 궁금하다면 lgfyture.com

상식 UP 뉴스

장난 속출하는 '만우절', 도대체 언제부터 시작된 걸까?

  • font-plus
  • font-minus
  • print
  • 카카오 공유하기
  • twitter
  • facebook

이미지 확대thumbanil
이미지 확대thumbanil
이미지 확대thumbanil
이미지 확대thumbanil
이미지 확대thumbanil
이미지 확대thumbanil
매년 4월 1일은 가벼운 거짓말로 남을 속이며 즐길 수 있는 만우절입니다. 선 넘는 장난으로 논란이 생길 때도 간혹 있지만, 서로를 속고 속이며 웃을 수 있는 날인데요. 만우절, 도대체 언제 시작된 걸까요?

만우절의 유래에는 여러 가지 설이 있습니다. 가장 유력하게 전해지는 이야기는 바로 16세기 프랑스에서 시작됐다는 주장. 1564년 프랑스 왕 샤를 9세가 달력 계산법을 그레고리력으로 바꾼 것이 바로 그 시작입니다.

당시 유럽은 3월 25일을 1년의 시작으로 여기고, 그날부터 4월 1일까지 춘분제를 열었는데요. 마지막 날인 4월 1일에는 선물을 교환하는 풍습이 있었습니다.

그런데 1564년 달력 계산법이 바뀌면서 신년도 1월 1일로 변경됐는데요. 소식을 접하지 못한 사람들이 여전히 4월 1일에 선물을 교환했고, 그 모습을 본 사람들도 함께 축제인 것처럼 장난을 친 게 시초가 됐다는 것.

이 밖에도 인도에서 불교 수행이 끝난 뒤 바로 원래의 상태로 돌아온 데서 왔다는 동양 기원설, 예수 그리스도의 수난을 기념해 남을 헛걸음 시킨 데서 유래했다는 설 등 다양한 주장이 있습니다.

어떤가요? 상식 '업그레이드' 되셨나요?

박희원 기자 parkheewonpark@

<저작권자 © 온라인 경제미디어 뉴스웨이 ·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위로 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