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네이버포스트
  • 유튜브
인간과 공간을 위한 빛의 가장 아름다운 진화 옳은미래 lg의 옳은 미래가 더 궁금하다면 lgfyture.com

우리은행, 415명 희망퇴직 확정···24개월치 임금 지급

  • font-plus
  • font-minus
  • print
  • 카카오 공유하기
  • twitter
  • facebook

이미지 확대thumbanil

사진=우리금융지주 제공

우리은행 직원 400여명이 희망퇴직으로 회사를 떠난다.

28일 금융권에 따르면 우리은행은 최근 희망퇴직 신청자를 대상으로 심사를 진행해 총 415명의 퇴직을 확정했다.

퇴직 일자는 오는 31일이다.

우리은행은 작년 12월20일부터 28일까지 희망퇴직 신청을 받았다. 대상은 1980년생 행원급과 관리자급(1974년생), 책임자급(1977년생), 만 54~55세(1966~1967년생) 전 직원이었다.

우리은행은 임금피크제에 돌입한 1966년생에겐 월 평균임금 최대 24개월치, 나머지 대상자에게는 최대 36개월치 특별퇴직금을 제공한다. 또 자녀 1인당 학자금 최대 2800만원(2명 이내), 재취업지원금 3300만원, 여행상품권 300만원, 건강검진권, 여행상품권 등도 지원한다.

이처럼 은행권이 희망퇴직을 이어가는 것은 비대면 거래 활성화 등으로 내부에 자리가 줄었기 때문으로 풀이된다. 각 은행이 점포를 줄이는 동시에 인공지능(AI) 은행원 도입 등 새로운 시도를 이어가고 있어서다. 금융감독원 집계 결과 작년 상반기 국내은행의 점포수는 총 6326개로 전년말 대비 79개 감소했다.

이에 KB국민은행에서는 674명, BNK부산은행에선 149명이 퇴직했고, 신한은행도 250명의 희망퇴직 인원을 확정했다. 하나은행은 심사를 이어가는 중이다.

차재서 기자 sia0413@

<저작권자 © 온라인 경제미디어 뉴스웨이 ·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위로 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