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네이버포스트
  • 유튜브
인간과 공간을 위한 빛의 가장 아름다운 진화 옳은미래 lg의 옳은 미래가 더 궁금하다면 lgfyture.com

이동걸 산은 회장, KDB생명 매각 기한 재연장 시사···“금융당국 결론 지켜봐야”

  • font-plus
  • font-minus
  • print
  • 카카오 공유하기
  • twitter
  • facebook

이미지 확대thumbanil

사진=산업은행 제공

이동걸 산업은행 회장이 KDB생명의 매각 기한을 재연장할 것임을 시사했다. 금융당국의 ‘대주주 적격성 심사’ 결과가 나오지 않은 만큼 우선협상대상자인 JC파트너스 측에 시간을 주겠다는 의미다.

27일 이동걸 회장은 이날 오후 온라인으로 진행한 신년 기자간담회에서 “금융위 최종결정이 안났다면 당연히 연장하고 최종결론을 봐야한다”며 이 같이 밝혔다.

산업은행은 2020년 12월 JC파트너스와 KDB생명 매각을 위한 주식매매계약(SPA)을 체결한 뒤 조율을 이어왔으나 1년 넘도록 거래를 종결짓지 못하고 있다. 당국의 ‘대주주 적격성 심사’가 마무리되지 않은 탓이다.

이에 산업은행은 지난해말 JC파트너스와 협의를 거쳐 KDB생명 매각기한을 오는 31일까지로 재연장한 바 있다.

현재 당국은 인수자인 JC파트너스가 보험사 인수를 위한 법적 요건을 충족했는지 여부를 판단하고 있다. 자금조달부터 경영 계획에 이르기까지 여러 항목을 들여다보는 것으로 파악됐다.

다만 산업은행으로서는 또 다른 매각 주체인 칸서스자산운용을 설득하는 게 과제가 될 것으로 보인다.

칸서스자산운용 측은 JC파트너스가 KDB생명을 인수하기로 약속한 기한이 지난해말 종결됐음에도 산업은행이 임의로 시한을 연장하면서 그 효력이 상실됐다고 주장하고 있다. 최근엔 법원에 주식매매계약 이행중지 가처분신청을 내기도 했다.

칸서스자산운용은 실질적 KDB생명 최대주주인 KDB칸서스밸류사모투자전문회사(지분율 26.9%)의 공동 운용사다. 지분 2.47%를 보유 중이다.

차재서 기자 sia0413@

<저작권자 © 온라인 경제미디어 뉴스웨이 ·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위로 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