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네이버포스트
  • 유튜브
인간과 공간을 위한 빛의 가장 아름다운 진화 옳은미래 lg의 옳은 미래가 더 궁금하다면 lgfyture.com

이동걸 “대우조선-현대중공업 EU 불승인 유감···자국 이기주의 판단”

  • font-plus
  • font-minus
  • print
  • 카카오 공유하기
  • twitter
  • facebook

이미지 확대thumbanil

이동걸 산업은행 회장. 사진=산업은행 제공

이동걸 산업은행 회장이 현대중공업과 대우조선해양의 기업결합을 두고 유럽연합(EU) 집행위원회가 ‘불승인’ 한 것과 관련해 유감스럽다며 자국 이기주의에 근거한 판단이라고 비판했다.

이 회장은 27일 오후 온라인으로 열린 신년 기자간담회에서 “이런 결과(불승인)에 매우 유감이며 국민 여러분께도 죄송스럽다”면서 “다만 EU 집행위가 최근 유럽 내 에너지 불안 상황과 가스 가격 인상도 언급하는 등 자국 이익을 위해 판단을 내린 것으로 본다”고 꼬집었다.

이어 “현대중공업이 기업결합 추진을 위해 다각도로 굉장히 노력하고 저희도 많이 도왔는데 이런 결과가 나왔다”며 “타국은 시장점유율보다 실질적인 경쟁자의 존재가 중요하다는 점을 고려해 승인했는데 EU는 한국 채권단이 지원해 온 조선업 과실을 EU 소비자와 EU 선주가 받아온 것을 계속 희망하는 것으로 보여 대단히 유감”이라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이 회장은 “현대중공업에서 가능한 모든 법적 수단을 강구하겠다 의사를 밝혔다”며 “개인적으론 EU가 너무 자국 이기주의에 경도돼 결정하는 것을 막고 우리도 그냥 받아들이지는 않는다는 의사표시를 위해 현대중공업이 손해배상청구소송과 불승인 취소 소송까지 법정 다툼을 했으면 한다”고 덧붙였다.

임정혁 기자 dori@

<저작권자 © 온라인 경제미디어 뉴스웨이 ·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위로 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