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네이버포스트
  • 유튜브
인간과 공간을 위한 빛의 가장 아름다운 진화 옳은미래 lg의 옳은 미래가 더 궁금하다면 lgfyture.com

윤석열, 靑 해체 공약 “대통령실 광화문에···부지는 국민에 반납”

  • font-plus
  • font-minus
  • print
  • 카카오 공유하기
  • twitter
  • facebook

정치 분야 공약 발표···“관저도 총리공관 등으로 이전 검토”
“제왕적 대통령제 폐지···대통령은 할 수 있는 일에 집중”

이미지 확대thumbanil

윤석열 국민의힘 대선 후보가 27일 여의도 당사에서 정치 분야 공약을 발표하고 있다. 사진/ 국회사진기자단

윤석열 국민의힘 대선 후보가 대통령 집무실을 서울 광화문에 있는 정부 서울청사로 옮기고 청와대 조직도 전면 재구성 하겠다고 공약했다. 기존 청와대 부지는 국민에게 반환한다는 구상이다.

윤 후보는 27일 여의도 당사에서 정치 분야 공약 기자회견을 열고 “부처 위에 군림하면서 권력만 독점하고 미래도 준비하지 못하는 청와대로는 더 이상 국가를 이끌어갈 수 없다”며 이같이 밝혔다. ‘제왕적 대통령제’를 없애고 국민과 소통하는 대통령 시대를 열겠다는 취지다.

그는 “대통령이 되면 기존 청와대는 사라질 것”이라며 “조직 구조도, 일하는 방식도 전혀 다른 ‘새로운 개념의 대통령실’이 생길 것”이라고 말했다.

구체적으로 임기 첫 날부터 광화문에서 근무하겠다고 약속했다. 광화문 정부청사에 대통령실을 설치하고 ‘청와대’라는 명칭을 쓰지 않겠다는 것이다. 대통령 관저는 경호상 문제와 국가 비상 사태에 대비해 삼청동 총리공관 등으로 옮기는 방안을 검토 중이다.

기존 청와대 부지에 대해선 “더 이상 대통령의 집무 공간도, 거주 공간도 아니므로 국민들께 돌려드릴 계획”이라고 밝혔다. 부지 활용 계획은 “청와대가 역사적, 문화적 가치가 있기 때문에 필요한 역사관을 만들거나 시민 공원으로 활용하겠다”며 “국민들이 판단하고 전문가 의견을 들을 것”이라고 설명했다.

특히 대통령실은 분야별 민관 합동 위원회와 참모들로 결합된 형태로 운영할 방침이다. 그는 “이들이 지혜를 모아 만들어낸 방안으로 내각과 소통하면서 나라를 미래로 이끌어 가겠다”고 강조했다.

이어 “나라가 변하려면 대통령부터 변해야 한다”며 “대통령은 대통령 만이 할 수 있는 일에 집중하겠다. 새로운 대통령실에는 참모, 민간 합동위, 각 부처가 한 공간에서 자유롭게 소통하며 일하게 될 것”이라고 덧붙였다.

조현정 기자 jhj@

<저작권자 © 온라인 경제미디어 뉴스웨이 ·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위로 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