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네이버포스트
  • 유튜브
인간과 공간을 위한 빛의 가장 아름다운 진화 옳은미래 lg의 옳은 미래가 더 궁금하다면 lgfyture.com

쌍용차-에디슨모터스, 간신히 본계약 맺었는데···‘관리인 선임’ 놓고 또 신경전

  • font-plus
  • font-minus
  • print
  • 카카오 공유하기
  • twitter
  • facebook

이미지 확대thumbanil

그래픽=박혜수 기자

쌍용자동차와 인수자 에디슨모터스의 ‘신경전’이 이어지고 있다. 두 회사는 인수합병(M&A) 본계약 체결 이전부터 자금 운용 사전 협의 여부를 두고 갈등을 빚어왔다. 최근 계약서에 서명하며 화해 모드로 돌입하는 듯 했지만, 이번에는 관리인 선임을 두고 또다시 힘겨루기에 나섰다.

23일 법조계와 자동차 업계에 따르면 에디슨모터스는 이달 10일 서울회생법원에 공동 관리인 선임 신청서를 제출했다.

에디슨모터스는 자사 임원인 이승철 부사장을 제3자 관리인으로 선임해달라고 법원에 요청했다. 현재 법정관리인은 정용원 쌍용차 기획관리본부장(전무)이 맡고 있다.

에디슨모터스는 원활한 인수 절차 진행을 위해 쌍용차 출신 이 부사장을 최근 영입했다. 이 부사장은 쌍용차에 엔지니어로 입사해 구매기획 담당 상무를 지냈고, 쌍용차 퇴직 이후에는 중국 지리차에서 임원을 역임했다.

쌍용차는 이 부사장 선임과 관련해 법원에 반대 의견을 낸 것으로 알려졌다. ‘인력이 필요하다면 별도 허가로 채용하면 되기 때문에 관리인을 추가로 선임할 필요가 없다’는 취지다.

업계에서는 법원이 관리인 추가 선임을 허용하지 않을 가능성이 큰 것으로 예상한다. 하지만 에디슨모터스가 강력하게 공동 관리인 선임을 요구하고 있는 만큼, 법원도 고심하는 것으로 전해졌다.

양측의 대립은 외형적으로 관리인 선임이다. 하지만 이번 갈등은 앞서 운영자금 활용 전 사전 협의 여부를 두고 벌어진 갈등의 연장선으로 분석된다.

에디슨모터스는 쌍용차가 인수자금과 별도로 운영자금 500억원을 지원하면서, 사용처를 사전 협의해야 한다고 요구했다. 반면 쌍용차는 인수가 확정되지 않은 만큼, 기술 유출 등을 우려할 수밖에 없다며 사전 협의가 불가하다고 맞섰다.

양측은 팽팽한 기싸움 끝에 본계약 데드라인인 이달 10일 별도의 업무협약을 맺고, 운영자금 사용처를 사전 협의하기로 합의하며 본계약을 체결했다.

에디슨모터스가 공동 관리인 선임과 자금 사용처 사전 협의를 요구한 배경에는 쌍용차 현 경영진에 대한 불신이 있다.

에디슨모터스는 쌍용차의 경영 정상화를 위해 내연기관차뿐 아니라 전기차 개발에도 속도를 내야 한다는 입장이다.

인수 절차가 종료되기 전부터 미리 에디슨모터스의 기술력을 활용해 쌍용차가 전동화로의 체질 개선을 해야 한다는 게 핵심이다.

이세정 기자 sj@

<저작권자 © 온라인 경제미디어 뉴스웨이 ·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위로 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