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네이버포스트
  • 유튜브
인간과 공간을 위한 빛의 가장 아름다운 진화 옳은미래 lg의 옳은 미래가 더 궁금하다면 lgfyture.com

정부, 물가 잡기 총력전···14일 물가회의만 단독 개최

  • font-plus
  • font-minus
  • print
  • 카카오 공유하기
  • twitter
  • facebook

14일 예정 4개 회의 중 물가 회의만 열기로 결정
가격 동향 점검 및 설 성수품 공급 확대 등 논의

이미지 확대thumbanil

사진=연합뉴스 제공

정부가 설 명절을 앞두고 들썩이는 생활물가를 잡기 위해 총력 대응한다. 지난해 소비자물가 상승률은 2.5%로 10년 만에 최고치를 기록한 가운데 올해 초에도 이러한 흐름이 이어질 가능성이 높기 때문이다.

12일 기획재정부에 따르면 정부는 오는 14일 물가관계차관회의를 열고 생활물가 안정 방안을 논의한다. 정부는 금요일마다 이억원 기재부 1차관 주재로 혁신성장 전략점검회의 겸 정책회의 겸 한국판 뉴딜 점검 회의 겸 물가관계차관회의를 열어 왔다. 이번 주에도 4개 회의를 한 번에 진행할 예정이었으나, 물가 대응이 시급하다고 판단하고 나머지 회의는 취소했다.

작년 연간 소비자물가 상승률은 2.5%로 10년 만에 최고치를 기록했다. 지난해 12월에는 농축수산물, 공업제품, 개인서비스 등이 일제히 1년 전보다 오르며 전년 동월 대비 3.7%의 상승률을 보였다. 연초부터 버거킹, 스타벅스, 동서식품 등 식품업계가 잇따라 제품 가격을 인상하고 딸기, 상추 등 농산물 가격도 고공행진 하면서 물가 상승에 대한 우려가 커지는 상황이다.

설을 맞아 성수품 수요가 늘면 안 그래도 높은 물가가 요동치고 서민·취약계층의 어려움이 커질 수 있다. 설 명절을 앞두고 짚어봐야 할 부분이 많은 만큼 한정된 시간과 자원을 물가 대응에 쏟겠다는 취지다. 기재부 관계자는 “설 성수품도 챙겨야 하고, 최근 생활물가가 오른다는 얘기가 많이 나오고 있어 물가 안건을 좀 더 심도 있게 다루기로 했다”고 말했다.

홍남기 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은 지난 10일 확대간부회의에서 “16개 설 성수품의 수급 및 가격 안정 동향을 관계부처가 매일 점검하고 필요하면 적기에 조치하라”고 당부했다. 또 “성수품 외에 유가 등 원자재, 가공식품 및 외식가격 등을 적극적으로 모니터링하고 물가 파급 영향이 최소화되도록 하라”고 덧붙였다.

정부는 지난 6일 ‘설 민생안정대책’을 발표하면서 설 3주 전부터 16대 성수품의 공급을 평시의 1.3배로 확대하고 할당관세 적용 등 세제·금융 지원을 확대하겠다고 밝힌 바 있다. 가공식품 등 먹거리 가격 인상 담합에 대한 감시도 강화하고 적발하면 엄중히 제재하겠다고 예고했다.

올해부터는 부처별로 소관 품목을 책임지는 ‘물가 부처책임제’도 도입됐다. 이는 각 부처가 소관 품목에 대한 가격·수급 상황을 모니터링하고, 단기 수급 관리와 구조적 대응 방안을 마련하는 제도다.

세종=주혜린 기자 joojoosky@

<저작권자 © 온라인 경제미디어 뉴스웨이 ·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위로 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