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네이버포스트
  • 유튜브
인간과 공간을 위한 빛의 가장 아름다운 진화 옳은미래 lg의 옳은 미래가 더 궁금하다면 lgfyture.com

이재명 “일상 회복 잠시 멈춰야···즉각 거리두기 강화 요청”

  • font-plus
  • font-minus
  • print
  • 카카오 공유하기
  • twitter
  • facebook

코로나19 비상 대응 긴급 성명
“소상공인·자영업자 ‘선보상 선지원’ 시행해야”
“백신 접종 부작용 대한 국가 책임제” 촉구

이미지 확대thumbanil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선 후보, 서울대학교 금융경제세미나 초청 강연회. 사진=국회사진취재단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선 후보가 지난 7일 서울 관악구 서울대에서 열린 서울대학교 금융경제세미나 초청 강연회에 참석해 '청년살롱 이재명의 경제 이야기' 경제 정책 기조와 철학을 주제로 학생들에게 강연하고 있다.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선 후보가 최근 코로나19 확산세에 대해 “일상 회복의 잠시 멈춤이 필요하다”며 정부에 즉각적인 사회적 거리두기 강화를 요구했다.

박찬대 선거대책위원회 수석대변인은 14일 여의도 당사에서 이 후보 명의의 ‘코로나19 비상 대응 긴급 성명’ 발표를 통해 “거리두기 강화에 따른 국민 안심 대책 시행이 반드시 필요하다”며 이같이 밝혔다.

이 후보는 성명에서 “전 국민적인 노력에도 불구하고 코로나19 위증중 환자가 900명대를 돌파하며 사상 최대치에 이르렀다”며 “중증 병상 가동률은 82.6%에 달하면서 사실상 포화 상태다. 총력 대응을 넘어서는 특단 대책을 실행해야 할 때”라고 거듭 강조했다.

그는 “무엇보다 거리두기 강화 조치로 가장 큰 피해를 입게 될 소상공인·자영업자에 대한 ‘선보상 선지원’을 시행해야 한다”며 “선제적인 손실 보상과 지원을 위한 국회와 정부 차원의 대책을 요청한다”고 말했다.

이어 백신 접종률 제고를 위한 조치도 요청했다. 그는 “백신 접종률 제고를 위한 획기적인 조치를 마련해주시길 요청한다”며 백신 접종 부작용에 대해서는 백신과 인과성이 없다는 명백한 경우를 제외한 모든 보상과 지원을 책임지는 네거티브 방식의 ‘백신 국가 책임제’ 시행을 촉구했다.

민주당을 향해서는 “현재 운영 중인 선대위 산하 ‘코로나19 상황실’을 확대해 원내대표가 책임 있고 기민하게 대응할 수 있는 비상 체제로 전환해 달라”고 요청했다.

한편 이 후보는 지난 주말 대구·경북(TK) 매타버스 일정 중 코로나19 확진자와 접촉, 일정을 전면 취소한 후 PCR 검사를 받고 자택에서 대기하고 있다.

조현정 기자 jhj@

<저작권자 © 온라인 경제미디어 뉴스웨이 ·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위로 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