페이스북 네이버포스트 유튜브
인간과 공간을 위한 빛의 가장 아름다운 진화 옳은미래 lg의 옳은 미래가 더 궁금하다면 lgfyture.com

정은보 금감원장 “여전사 부수업무 폭넓게 허용하고 신속히 심사”

  • font-plus
  • font-minus
  • print
  • 카카오 공유하기
  • twitter
  • facebook

경쟁력 강화 위한 방안 마련 약속
감독·검사는 사전적 리스크 관리에 초점

이미지 확대thumbanil

정은보 금융감독원장. 사진=금융감독원

정은보 금융감독원장이 여전사 경쟁력 강화를 위한 지원을 약속했다.

정 원장은 7일 오전 서울 여의도 켄싱턴 호텔에서 여신전문회사 CEO와의 간담회에서 “새로운 성장동력을 발굴할 수 있도록 지원할 것”이라며 “빅데이터, 비대면 플랫폼 등을 활용해 수익원을 다변화할 수 있도록 부수업무를 폭 넓게 허용하고 신속히 심사하겠다”고 말했다.

부수업무는 빅데이터 분석 솔루션 판매와 유지관리, 금융플랫폼 운영, 기타 지급결제 관련 업무 등이 포함된다.

또 “혁신금융서비스 지정을 확대해 혁신적이고 창의적인 아이디어가 실제 비즈니스 모델로 적시에 시장에 등장하도록 하겠다”고 밝혔다.

정 원장은 “신남방 국가 등을 중심으로 해외진출이 확대되는 가운데 현지 금융당국과 인허가 등 어려움이 있을 경우 적극적 소통을 통한 해결 노력을 지원하겠다”고 말했다.

여전사 감독·검사에 대해서는 “카드와 캐피탈사는 수신기능이 없고 저신용, 다중 채무자 비중이 높아 위기 시 여타 금융업에 비해 더 민감하게 영향을 받는 구조적 약점이 있다”면서 “금리인상과 코로나 변이 바이러스 확산 등 대내외 불확실성에 대비해 리스크 관리를 선제적으로 강화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이어 “잠재위험에 대비한 스트레스 테스트 실시와 조정자기자본 제도 정비 등을 통해 여전사의 위기대응능력 제고를 유도하겠다”면서 “회사의 규모와 리스크 구조 등 다양한 특성을 감안해 탄력적 검사가 이루어지도록 하겠다”고 덧붙였다.

특히 “여전사의 내부통제제도 개선을 유도해 자체감사 및 시정능력이 충분히 활용될 수 있도록 할 것”이라며 “위험요인이 크지 않는 여전사는 자율경영을 최대한 보장하는 등 위험기반접극방식 검사관행을 정착시키겠다”고 말했다.

소비자 보호도 당부했다. 정 원장은 “리볼빙 불완전판매와 중고차 대출사기 등 소비자피해가 발생하는 사안에 대한 세심한 관리가 필요하다”면서 “상품개발와 판매, 사후관리 등 전 과정에서 소비자피해를 사전 예방하는데 주력하겠다”고 전했다.

이날 간담회에는 김주현 여신금융협회 회장과 임영진 신한카드 대표, 김대환 삼성카드 대표, 정태영 현대카드 대표, 이동철 KB국민카드 대표, 추광식 롯데캐피탈 대표, 윤규선 하나캐피탈 대표, 목진원 현대캐피탈 대표 등 총 7개사 대표들이 참석했다.

한재희 기자 han324@

<저작권자 © 온라인 경제미디어 뉴스웨이 ·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위로 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