페이스북 네이버포스트 유튜브
인간과 공간을 위한 빛의 가장 아름다운 진화 옳은미래 lg의 옳은 미래가 더 궁금하다면 lgfyture.com

[카드뉴스]백신, 강요는 안 하지만 학원은 못 갑니다

  • font-plus
  • font-minus
  • print
  • 카카오 공유하기
  • twitter
  • facebook

이미지 확대thumbanil
이미지 확대thumbanil
이미지 확대thumbanil
이미지 확대thumbanil
이미지 확대thumbanil
이미지 확대thumbanil
이미지 확대thumbanil
이미지 확대thumbanil
이미지 확대thumbanil
이미지 확대thumbanil
정부가 코로나19 특별방역대책(11.25)에 이어 6일부터 추가 방역 초치를 시행했습니다. 주목할 점은 방역패스가 적용되는 다중이용시설 범위가 대폭 확대된 것.

이에 이제부터는 식당‧카페 등도 백신완료 2주가 지났다는 증명서나 PCR 음성확인서를 지참해야 이용이 가능합니다.

이에 더해 내년 2월부터는 청소년에게도 방역패스를 적용할 예정이라고 발표했는데요. 백신을 접종하지 않은 청소년은 학원에도 가지 못하는 상황이 되는 것.

이에 사실상 정부가 백신 접종을 강요하는 것 아니냐는 국민들의 반발이 거셉니다. 지난달 26일 고등학교 2학년 학생이 올린 백신패스 반대 청원은 열흘 만에 25만 명이 넘는 동의를 받았습니다.

청원 내용은 백신패스 확대 정책 철회 요구. 확대 반대의 이유로는 많은 돌파감염 건수, 인권 침해, 부스터샷 요구, PCR 유료화 등을 들었습니다.

지난 3일에는 ‘아이들까지 백신 강요하지 마세요!’라는 학부모의 청원도 올라왔는데요.

청원인은 ‘학원이 마스크 벗고 취사하는 공간이냐’며 ‘돌파감염 확진자 수가 상당한데 아이들까지 백신패스를 적용하는 이유가 궁금하다’고 의문을 제기했습니다.

하지만 방역당국은 ‘접종률이 높은 고3에 비해 그 이하 연령층에서 확진자가 크게 늘고 있다’며, ‘방역패스는 미접종자들을 보호하기 위한 불가피한 조치’라는 입장입니다.

정부의 이러한 조치를 반기는 국민도 상당수였는데요. 엠브레인 조사에 따르면 조사 대상자의 66.8%가 방역패스 도입에 찬성했습니다.

위드코로나 시행 이후 연일 확진자가 많이 발생하고 있는 요즘. 지난 1일에는 전파력 높은 오미크론 변이의 국내 첫 확진자도 나왔는데요.

‘인권 침해’ 혹은 ‘감염 예방 위한 불가피한 조치’. 방역패스, 여러분은 어떻게 생각하나요?

박희원 기자 parkheewonpark@

<저작권자 © 온라인 경제미디어 뉴스웨이 ·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위로 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