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네이버포스트
  • 유튜브
인간과 공간을 위한 빛의 가장 아름다운 진화 옳은미래 lg의 옳은 미래가 더 궁금하다면 lgfyture.com

헝다 “3000억 채무 상환 어렵다”···디폴트 임박

  • font-plus
  • font-minus
  • print
  • 카카오 공유하기
  • twitter
  • facebook

이미지 확대thumbanil

사진=연합뉴스

중국 2위 부동산 개발업체 헝다(에버그란데)가 남은 부채 상황이 어렵다는 입장을 밝히며 공식 디폴트(채무불이행) 상황에 내몰렸다.

3일 월스트리트저널(WSJ), SFP통신 등에 따르면 헝다는 홍콩 증권거래소 공시를 통해 “당사는 2억6000만 달러(약 3076억 원) 상당의 채권과 관련한 상환 의무를 이행하라는 요구를 받았으나 재정적 의무를 계속 수행할 만큼 자금이 충분하지 않다”고 밝혔다.

헝다는 “상환 의무를 이행하지 못하면 채권단은 다른 채권에 대한 조기 상환을 요구할 수 있다”고 설명했다. 중국 현지 언론들은 헝다가 언급한 다른 채권이 달러채를 의미한다고 전했다.

실제 헝다가 하나의 달러 채권의 원리금을 제대로 갚지 못할 경우192억3600만 달러(약 22조7000억원)에 달하는 전체 달러 채권 연쇄 디폴트로 이어질 수 있다. 외신에서는 이번 공시가 막대한 역외 부채가 더는 지속하기 어렵다는 것을 사실상 처음 인정한 것이라고 분석했다.

광둥성 정부는 리스크 관리를 감독하고 사회 안정을 지키기 위해 헝다에 실무 그룹을 보내기로 합의했다.

중국 금융 당국에서도 헝다가 공식 디폴트를 내더라도 중국 경제 시스템에는 문제가 없다는 입장을 전했다. 중국 중앙은행인 인민은행은 “헝다 위기의 주요 원인은 스스로 경영을 제대로 하지 못하고 맹목적인 확장을 추구한 데서 비롯됐다. 국제 달러채 시장에서 투자자들은 문제를 처리할 명확한 법적 규정과 절차도 존재한다”고 말했다.

은행감독관리위원회도 헝다의 전체 채무 중 금융권 부채가 3분의 1가량에 그치고 구조적으로도 분산되어 있다면서 금융권의 정상적 운영에 부정적 영향을 끼치지는 않을 것이라고 강조했다.

하지만 헝다 사태로 중국 부동산 시장 위축이 삼화될 것이라는 우려도 존재한다. 여기서 그치지 않고 이는 세계 경제에도 부정적인 영향을 줄 수 있다는 우려도 나오고 있다.

김다이 기자 dayi@

<저작권자 © 온라인 경제미디어 뉴스웨이 ·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위로 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