페이스북 네이버포스트 유튜브
인간과 공간을 위한 빛의 가장 아름다운 진화 옳은미래 lg의 옳은 미래가 더 궁금하다면 lgfyture.com

전남 광양에 열처리 산업 육성 종합 플랫폼 구축

  • font-plus
  • font-minus
  • print
  • 카카오 공유하기
  • twitter
  • facebook

전남도, 고부가 장비·인력 양성 등 지원...금속가공 열처리지원센터 개소

이미지 확대thumbanil

지난 1일 광양 익신산단에서 ‘금속가공 열처리지원센터’가 서 개소식이 열렸다. 이날 개소식에는 주순선 전남도 전략산업국장, 김태균 전남도의원, 김경호 일 광양부시장, 진수화 광양시의회 의장, 기업 대표 등 50여 명이 참석했다.

전라남도가 지난 1일 열처리 장비활용 연구개발과 인력양성 등을 지원할 열처리 산업육성 종합플랫폼인 ‘금속가공 열처리지원센터’가 광양 익신산단에서 개소했다고 밝혔다.

금속소재 6대 뿌리기술 중 하나인 열처리는 다양한 온도로 가열하거나 냉각하는 등의 열 변화를 통해 금속의 강도나 성질을 바꾸는 공정이다. 기계·자동차 부품의 강도, 내마모성, 정밀도 향상 등 제품의 품질을 최종 결정하는 고부가가치 기술로 평가받고 있다.

그동안 전남지역의 기업은 열처리 산업기반이 열악해 대부분의 열처리 공정을 타 지역에 의존했다. 이 때문에 물류비 부담 가중, 제품개발 제한 등의 어려움을 겪었다.

이에 따라 전남도는 금속가공 열처리 산업 생태계 구축을 위해 지난 2018년부터 국비 55억 원을 포함 총사업비 110억 원을 투입해, 광양 익신산단에 건축면적 1천790㎡ 규모의 지원센터를 건립하고, 고사양의 진공열처리로 등 7종의 장비를 구축했다.

센터는 산학연 열처리 전문가로 인력풀을 구성해 최적의 장비 활용 서비스를 하고, 시제품 제작과 연구개발 지원 및 인력 양성 등을 추진해 열처리 기업을 육성할 방침이다.

이제 지역에서도 고부가 열처리 공정이 가능해져, 이를 필요로 하는 기업들은 신제품 개발지원과 비용절감 등 혜택이 기대된다. 열처리 기업 역시 안정적 수요를 기반으로 경쟁력을 강화할 수 있을 것으로 보인다.

주순선 전략산업국장은 “익신산단에 금속소재복합성형테스트베드, 지식산업센터 등 기업 지원시설을 집적화하면 열처리 산업 육성효과가 더욱 커질 것” 이라며 “시군, 전남TP, 유관기관, 기업체와 적극 협력해 금속 가공 산업이 지속적으로 성장할 수 있도록 하도록 하겠다”고 말했다.

한편 개소식에는 주순선 전남도 전략산업국장, 김태균 전남도의원, 김경호 광양부시장, 진수화 광양시의회 의장, 기업 대표 등 50여 명이 참석했다.

호남 노상래 기자 ro1445@

<저작권자 © 온라인 경제미디어 뉴스웨이 ·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위로 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