페이스북 네이버포스트 유튜브
인간과 공간을 위한 빛의 가장 아름다운 진화 옳은미래 lg의 옳은 미래가 더 궁금하다면 lgfyture.com

오후 6시까지 전국 17개 시도 1천811명 확진···3천명 넘을 듯

  • font-plus
  • font-minus
  • print
  • 카카오 공유하기
  • twitter
  • facebook

수도권 1천241명·비수도권 570명

지난 1일 '단계적 일상회복' 시행 후 한 달이 다 돼가는 가운데 29일에도 전국 곳곳에서 확진자가 속출했다.

방역당국과 서울시 등 각 지방자치단체에 따르면 이날 0시부터 오후 6시까지 전국에서 코로나19 양성 판정을 받은 신규 확진자는 총 1천811명으로 집계됐다.

그간 중간 집계를 하지 않던 부산까지 전국 17개 시도 확진자를 포함한 수치다.

부산을 제외하면 1천734명으로, 전날 같은 시간(1천677명)보다 57명 많고 1주일 전인 22일(1천821명)보다는 87명 적다.

통상 주말·휴일을 거치며 검사 건수가 줄어 주 초반까지는 확진자가 감소하다가 주 중반쯤 확산세가 급증하는 양상이 반복되는데, 이런 경향이 반영된 것으로 보인다.

집계를 마감하는 자정까지 시간이 남은 만큼 30일 0시 기준으로 발표될 신규 확진자 수는 이보다 더 늘어날 것으로 보인다. 전날 확진자수는 3천309명이었다.

이날 확진자가 나온 지역을 보면 수도권 1천241명, 비수도권이 570명이다.

17개 시도별로는 서울 731명, 경기 334명, 인천 176명, 부산 77명, 충남 71명, 대구 70명, 경북 66명, 강원 53명, 경남 50명, 광주 41명, 충북 40명, 전남 27명, 전북 25명, 제주 22명, 대전 17명, 세종 9명, 울산 2명 등이다.

17개 모든 시도에서 확진자가 나왔다.

지난 7월 초 시작된 국내 4차 대유행은 넉 달 넘게 이어지고 있다.

지난 23일부터 일주일간 발생한 신규 확진자는 일별로 2천698명→4천115명→3천938명→3천899명→4천67명→3천925명→3천309명으로 하루 평균 약 3천707명이다. 해외 유입 사례를 제외한 지역발생 확진자는 하루 평균 약 3천684명이다.

연합뉴스


관련태그

#코로나19

#확진

<저작권자 © 온라인 경제미디어 뉴스웨이 ·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위로 가기